김응규 경북도의장, “사드 필요하지만 원점 재검토해야”

"김천 시민, 김관용 지사, 이철우 의원과 뭉쳐야"

0
2016-09-27 20:16 | 최종 업데이트 2016-09-27 20:19

김응규 경상북도의장(새누리당, 김천 2선거구)이 사드 배치 부지의 원점 재검토를 주장했다. 북핵 방어를 위해 사드는 필요하다는 주장을 전제로, 사드 배치 부지 결정 과정이 ‘일방적’이라는 지적이다. 그러면서 김 의장은 김천시민들에게 경북도내 사드 배치를 찬성하는 김관용 경북도지사와 이철우 국회의원과 화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26일 “국가안보문제에 지역민의 일방적 희생은 가혹하다”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김 의장은 사드 배치 실효성 논란에 “사드는 북핵과 미사일 공격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방어이며 실질적 대응 수단”이라고 사드 필요성을 주장하면서도, 정부의 사드 배치 과정은 비판했다.

김 의장은 “정부의 체계적 대처나 일관성 없는 사드 정책에 갈등과 혼란이 커지고 있다”며 “국방부가 성주군민 여론에 밀려 결정을 번복하는 땜질식 처방을 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절차적 정당성 없는 밀실 결정이 반복되고 있다. 공론화 과정은 물론 한 차례의 설명이나 설득작업도 없이 국가안보라는 명분으로 몰아붙였다. 특히 성주골프장은 김천과 가까운 곳인데도 김천 시민에게 사전설명을 하거나 동의를 구하지 않았다”라며 “사드배치가 늦어지는 한이 있더라도 사전에 양해를 구하고 소통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 의장은 김천시민을 향해 “지역민 스스로 사드포도라 이름 붙이고 트랙터로 갈아붙이며 사태를 과장하는 것은 지나치다”며 “지금은 김관용 도지사와 이철우 국회의원, 도의원 60명이 지역민과 뭉쳐 불안과 갈등을 해소하고 사드배치 입지가 원점에서 재검토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제3부지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성주군 초전면 인근 지역민들의 사드 반대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26일 김천시민 278명은 사드 배치를 당론으로 채택한 새누리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박보생 김천시장과 배낙호 김천시의회 의장도 27일 사드 반대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초전면에서도 26일 성주군민 5백여 명이 모여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응규 경북도의장[출처:경상북도청]
이응규 경북도의장[출처:경상북도청]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