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살리기에 안간힘 쓰는 조원진과 대구 진박들

조원진, 곽상도, 정종섭, 윤재옥 증인 채택 막고, 미르 옹호

0
2016-11-07 15:19 | 최종 업데이트 2016-11-07 16:20

‘진박 감별사’, 새누리당 최고위원 조원진 의원
“대통령 위해 기도해달라”···‘박근혜 살리기’ 고군분투

진박 실세, 진박 감별사로 불리는 조원진 의원(달서구병)은 2014년 정윤회 문건 파동 때부터 줄곧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충성심을 보이고 있다. 정윤회 문건 파동이 한창이던 2014년 12월 7일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 지도부, 예산결산특별위원들과 오찬 회동을 가지면서 “청와대 진돗개가 실세”라고 말 할 정도로 정윤회 문건 파동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당시 오찬 모임에 참석한 조원진 의원도 “모두가 행복한 나라를 만들기 위한 것이 우리 대통령의 뜻”이라며 “우리는 한 배를 탔다. 언제든 부르면 달려오겠다”고 박 대통령을 향한 응원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jo001

지난달 27일에는 JTBC 보도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었지만,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찌라시에서 나도는 얘기를 의총에서 인용해서야 되겠느냐”고 비박계 의원들이 전날(26일) 의총에서 거론한 최 씨 의혹에 대해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다.

jo002

조 의원은 28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도 ‘박근혜 살리기’에 나섰다. 조 의원은 황교안 총리, 김재원 전 정무수석, 김현웅 법무부 장관,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에게 전방위적으로 질의하면서 최순실 의혹을 명백하게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최순실을 빨리 귀국시켜서 법정에 세우라”며 “영장 청구가 늦어지는 이유가 뭐지요? 우선 영장 청구가 되어야 인터폴과 무슨 얘기를 해서 데려올 것 아니냐”고 법무부 장관을 독촉했다.

조윤선 문체부 장관에게도 “김종 차관 얘기가 많아요. 김종 차관을 장관 명의로 사퇴를 좀 받으면 안 됩니까”라고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김종 전 문체부 2차관 사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김 차관은 이틀 뒤인 30일 사표를 제출했다.

조 의원은 하지만 “지금 여러 가지 언론에 나오는 의혹, 최순실 그림자도 모르는 사람들 아닙니까. 그런데 사실은 그런 의혹들이 있다”며 ‘최순실은 모른다’고 명확하게 선을 그었고, “요즘 항간에 사이비 종교에 대통령이 놀아나고 있다. 모 정치인도 그런 얘기를 한다. 이건 중대한 얘기다. 이렇게 허무맹랑한 얘기를 막 해도 되는 거냐”고 박 대통령 관련 의혹들에 분개하기도 했다.

jo003

비박계가 이 사태 책임을 물어 지도부 사태를 요구하고 있지만, 조 의원은 “지도부는 수습하는 게 우선”이라며 거부했다. 대신 당원들에게 대통령을 위한 기도를 해달라는 단체 문자를 보내는 등 박근혜 살리기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인다.

jo004

청와대 초대 민정수석 출신 곽상도 의원
10월 국회서, 차은택, 최순실 증인 채택 반대

곽상도 의원(중남구)은 2013년 박근혜 정부 초대 민정수석을 지냈다. 곽 의원이 민정수석을 지내던 당시에도 정윤회 씨와 문고리 3인방을 둘러싼 의혹은 불거진 바 있다. 때문에 곽 의원이 최순실-정윤회 관련 사실을 전혀 몰랐다곤 볼 수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곽 의원은 2014년 정윤회 문건 파동이 일었을 때 뉴시스와 인터뷰를 통해 “나는 그거(정윤회 문건)를 보고 허황된 얘기라고 생각했다”며 “검찰수사로 드러나지 않겠느냐. (정 씨 동향 관련 문건)에 관련된 얘기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관련 내용을 일축했다.

kwak001

이후 최근까지 곽 의원이 공식적으로 정윤회-최순실을 직접 언급한 적이 없다. 곽 의원이 다시 관련 발언을 한 것은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후다. 지난 10월 6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자 국정감사 증인 채택 문제를 두고 여야 간 극명한 입장차를 보였다.

이 과정에서 곽 의원은 “국회에서 국정감사 할 수 있는 감사 대상기관을 한 번 봤는데 국가기관이나 예산 지원받는 사업, 공공기관에 해당하면 이런 경우에 국정감사를 할 수 있게 돼 있다”며 “개개인들이, 사인들이 돈을 낸다거나 하는 이런 과정에 국회가 관여할 수 있느냐 하는데 본질적인 의문을 갖고 있다”고 최순실, 차은택 등 관련자 증인 채택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보였다.

곽 의원은 또 “증인 명단 내놓은 데 보면 무슨 무슨 의혹이 있다고만 되어 있다”며 “국정을 수행하는 정부기관이 어떤 일을 잘못했는가를 보기 위해서 하겠다는 분명한 게 있어야 된다. 이것만 가지고 증인을 채택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당시 곽 의원을 포함한 새누리당 소속 교문위 위원들은 안건조정위원회 구성을 요구하면서 차은택, 최순실 씨 등의 증인 소환을 무산시켰다.

kwak002

곽 의원은 이후 최순실 게이트를 두고 공개적이고 공식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국회 내에서 이를 두고 야당 의원들이 질의를 계속할 때도 곽 의원은 질의를 하지 않았다. 다만, 지난달 25일 TV조선은 곽 의원이 최순실과 박 대통령 관계는 누구나 다 아는 얘기라며 박 대통령의 커터칼 피습 때 가장 가까이서 간호한 인물이 최순실이라고 소개했다고 밝혔다.

또 TV조선은 곽 의원이 청와대 참모진의 인사발령과 같은 문건은 대통령이 마음만 먹으면 직접 보낼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박근혜 정부 행정자치부 장관 출신 정종섭 의원
10월 국회서 미르재단 관련 의혹 방어 나서

정종섭 의원(동구갑)은 2014년 7월부터 2016년 1월까지 박근혜 정부 행정자치부 장관 지냈고, 지난 4월 이른바 진박 후보로 출마해 국회 입성에 성공했다. 장관 시절 정윤회 문건 파동이나 문화체육관광부 인사 파동이 일었지만, 행자부와 직접 관련은 없었다. 하지만 정 의원 역시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이 불거진 이후 국회에서 이를 방어하는 데 힘을 보탰다.

지난달 14일 국토교통위원회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추진한 이란 K타워 사업에 청와대가 개입해 미르재단을 사업 주체로 참여하게 만들었다는 의혹 규명에 나섰다. 야당은 정만기 산업부 1차관, 이한선 미르재단 이사, 현도관 LH 전략사업본부장, 선병수 LH 해외사업처장 등을 증인으로 채택해 의혹을 규명해야 한다고 했지만, 새누리당 거부로 선병수 처장만 채택했다.

정 의원은 선병수 처장을 상대로 한 질의에서 “LH가 무슨 잘못이 있는 것도 아니고 크게 의혹이 있는 것도 아니고, 저는 우리 위원회에서 왜 그것을 붙들고 얘기하는지 아직까지 이해가 안 된다”며 청와대 개입 의혹을 일축하려 애썼다.

jung001

또, 정 의원은 “미르재단도 컬처럴 익스체인지(Cultural Exchange) 그 안의 하나에 불과하다고 거기에 되어 있지 않습니까? 그렇기 때문에 거기에 LH가 무슨 잘못이 있는 것도 아니”라며 “크게 의혹이 있는 것도 아니고 저는 전혀, 우리 위원회에서 왜 그것을 붙들고 얘기하는지 아직까지 이해가 안 된다”고 미르재단을 옹호했다.

헌법학자이기도 한 정 의원은 JTBC 보도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가 본격적으로 밝혀지고, 수사가 진행되면서 교수 시절 저술한 책 때문에 다시 언론에 등장했다. 정 의원은 저서 <헌법학원론>을 통해서 “대통령이 내란이나 외환의 죄에 해당하지 아니하는 죄를 범한 경우에 수사기관은 수사를 할 수 있다.”며 “수사를 하는 이상 수사의 방법으로 압수, 수색을 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시간이 경과하면 증거를 수집하기 어려우므로 대통령 재직 중에 행해진 범죄행위에 대해서도 수사기관은 언제나 수사할 수 있어야 한다”며 “대통령의 영향력이 미칠 수 없는 독립한 특별수사기관으로 하여금 수사하게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최근 시사오늘의 관련 질문에 “책에 있는 그대로 보면 된다. 그때 당시와 생각이 바뀐 게 하나도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jung002

새누리당 대구시당 위원장, 윤재옥 의원
“대통령 손발 묶어 일 못하게 해선 안 돼”

윤재옥 의원(달서구을)은 2014년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정윤회의 딸 정유라 문제로 문체부 국·과장 인사에 직접 개입했다는 의혹이 일었을 때, 청와대 개입이 일상적인 인사 검증 차원일 뿐이라고 방어했다.

윤 의원은 2014년 12월 5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에서 “문체부가 인사외압설이니 이런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데, 사실 부처 국장급 인사를 하면 BH(청와대, Blue House)에서 검증을 하지 않느냐”고 말했다.

youn001

이어 “여러가지 평판이나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으면 부적격하다고 통보도 해주지 않느냐. 그런 것을 인사 외압으로 받아들이면 곤란하다”며 “BH에서 이야기하면 무조건 외압으로 이야기하면 안 된다. 문제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문제 있다고 이야기할 수 있잖아요”라고 덧붙였다.

재선 이후 국회 안전행정위원회로 소관위를 옮긴 윤 의원은 최근 불거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서는 국회에서 공개적인 발언을 하지 않았다.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안행위는 경찰을 소관하는 위원회 특성상 백남기 농민 관련 이슈가 중심이 됐다.

youn002

대신 윤 의원은 대구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개인 견해를 밝혔다. 지난달 27일 대구일보 보도를 보면 윤 의원은 “국정운영을 책임지는 여당으로 대단히 송구스럽다”면서도 내각 총사퇴나 박근혜 탈당, 외교로 업무 한정 같은 대책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오히려 윤 의원은 “이 사안으로 대통령의 손발을 묶어 일을 못 하게 하는 쪽으로 가서는 안 된다”며 “대통령이 임기 말까지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포인트를 맞춰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