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의회, “대구시, 대공원 조성 추진 촉구” 결의안 채택

0
2017-02-24 12:49 | 최종 업데이트 2017-02-24 12:49

수성구의회는 2017년 첫 번째 의회 일정을 마치면서 대구시에 대구 대공원 조성 추진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수성구의회는 24일 오전, 214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고 ‘대구 대공원 조성 추진 결의문’을 의원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강석훈 수성구의원(자유한국당, 고산동)은 “대구 대공원은 1993년 12월 29일 그린벨트와 공원부지로 중복지정 되면서 사유권의 과도한 침해로 지역주민과 토지 소유자에게 많은 피해를 주고 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강석훈 의원은 “대구 대공원 개발권한이 있는 대구시는 2000년 공원조성계획을 수립 완료하였으나 대구시는 시민들의 바램과 달리 일관성 없는 계획수립으로 시민 혈세인 용역비만 낭비”했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그동안 수성구민들은 민간 자본을 통해 개발될 수 있도록 대구시에 수차례 건의 하였으나, 난개발 우려와 도심내 다른 미개발 공원과의 형평성 등을 이유로 미온적인 반응을 보여 오다 2016년 민간 컨소시엄 제안서 2개를 접수하고 개발여부를 확정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수성구의회는 대구 대공원 개발방안을 조속히 확정해 2020년 일몰제 기한 도래 전에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지하기 위해 결의안을 채택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수성구의회는 ▲대구시가 조속히 제안서를 검토해 2020년 일몰제 기한 도래 전 민간공원 사업 추진 협상에 나설 것 ▲대구시가 직접 공원 조성 여력이 없을 경우 수성구청에서 관민공동으로 민간 공원조성사업이 가능토록 관련 조례를 개정하여 위임할 것 ▲수성구의회 차원에서 대공원 개발에 모든 지원을 다할 것 등을 결의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