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민, ‘문명고 국정교과서 철회’ 촛불 행진 열어

문명중 학생도 촛불 참가, "학생들이 배우기 싫다는데 왜"

0
2017-03-15 21:32 | 최종 업데이트 2017-03-15 21:32

전국 유일 한국사 국정교과서 연구학교인 경산 문명고가 학생, 학부모 반대에도 연구학교를 밀어붙이자 경산지역 시민단체가 문명고 연구학교 지정 철회를 요구하는 촛불 행진에 나섰다.

15일, 오후 6시 전교조 대구⋅경북지부, 정의당 경북도당, 경북역사교사모임 등 대구⋅경북지역 41개 정당, 시민사회단체 회원으로 구성된 ‘문명고 한국사 국정교과서 저지 대책위원회’는 문명고 연구학교 지정 철회를 요구하며 촛불 행진을 시작했다. 이날 엄정애 경산시의원(정의당)도 참석했다.

문명고 정문 앞 삼거리에 모인 70여 명은 "국정농단 역사농단 국정교과서 폐기하라", "역사왜곡 한국사 국정교과서 반대한다", "국정교과서 철회하라" 등 피켓을 들었다.

이날 수업을 마치고 나온 문명중학교 학생 6명도 함께 피켓과 촛불을 들었다. 이 학생들은 '촛불집회가 예정돼 있으니 일찍 귀가하라'는 학교 방송을 듣고, 일부러 촛불집회에 참석했다. 문명중은 지난 6일 도서관 비치용으로 국정 역사 1, 2 교과서를 주문한 바 있다.

문명중 3학년인 이 모(15) 씨는 "박스에 담겨있는 국정교과서를 봤다. 교장 선생님이 중학교도 신청했을 줄은 몰랐다"며 "우리 학교에서 문명고로 가장 많이 간다. 학생들이 배우기 싫다고 하는데 왜 그러시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씨는 "국정교과서는 만든 기간도 짧고, 집필진도 부실하다. 근현대사 부분 왜곡도 심하다고 들었다. 우리는 제대로 된 역사를 배우고 싶다"며 "교장 선생님이 취임할 때 학생들의 의견을 수용하는 교장이 되겠다고 했는데 지금은 다 무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문명고를 출발해 경산오거리를 거쳐 경산시장까지 약 2.5km를 행진했다. 대책위는 '달려라 하니' 주제가를 개사해 "나 있잖아~ 역사 왜곡 없는 학교 제일 좋아 하늘 땅만큼"이라고 불렀다.

최영수 전교조 경북지부 경산지회장은 "저도 문명중학교를 졸업했다. 그래서 더 가슴이 아프다"며 "(연구학교가 철회되어) 문명중, 고 건물 안에도 민주주의의 꽃이 피어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매일 저녁 경산시장 인근에서 문명고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철회를 위한 피케팅을 열고 있다. 또, 이날 학부모대책위는 오후 6시부터 경산오거리에서 촛불집회를 열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