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대구대교구, 희망원 책임자 사표 5월에 처리하기로

인사위원회 책임자 사표 철회시킨 사실 뒤늦게 드러나
희망원대책위 계산성당 항의 집회 후 사표 처리키로 합의

0
2017-04-30 00:47 | 최종 업데이트 2017-05-18 12:19

천주교 대구대교구는 지난해 10월 대구시립희망원에서 벌어진 인권유린, 비자금 조성 등 각종 비리를 책임지겠다며 당시 원장신부 등 간부 24명이 낸 사표를 5월 12일까지 처리하기로 했다.

박 모 원장신부 등은 지난해 10월 13일 책임을 통감한다며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관련 의혹이 사실로 드러나면 사퇴하겠다면서 사표를 제출했다. 하지만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 대책위(희망원대책위)는 13일 기자회견 후 6일 뒤인 19일에 박 모 원장신부 등이 참여한 인사위원회에서 사표를 철회시킨 사실을 최근 확인했다.

▲희망원대책위 관계자들이 계산성당 안에서 사표 처리를 요구하고 있다. (사진=희망원대책위)

29일 오후 5시경 희망원대책위는 사표 철회에 항의하며 대구 중구 계산성당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앞서 4시부터는 천주교 대구대교구와 사표 처리 관련 협상도 진행했다. 하지만 이 협상에서 대구대교구 측은 사표 수리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에 희망원대책위 활동가 30여 명은 계산성당 안에 진입해 항의를 이어갔다. 이 과정에서 성당 관계자들과 마찰이 일기도 했다.

천주교 대구대교구와 대책위는 자정을 넘기면서까지 협상을 이어갔고, 30일 0시 20분경 합의에 도달했다. 천주교 대구대교구는 다음 달 12일까지 사표를 처리하기로 했고, 대책위 측은 추가로 또 다른 비리나 인권유린 사안이 일어나지 않는 한 교구 앞에서 집회를 하지 않기로 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