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청년 직장인 46%가 비정규직

인구 유출 53%가 20대... "높은 비정규직 비율, 낮은 임금 때문"

0
2015-08-03 15:20 | 최종 업데이트 2015-08-03 15:33

jobhunting

대구시 청년 직장인 중 46%가 비정규직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연구원이 지난달 28일 발표한 자료 '대구시 인구, 250만을 지켜라'에 따르면, 대구시 청년 직장인 중 정규직이 54%인 것으로 밝혀졌다. 나머지 비정규직 46%는 계약직 35%와 일용직, 위촉직, 자영업 등 11%로 나뉘었다.

특히 대졸 이상 정규직 비율이 49.3%로 전문대졸 이하보다 낮았다. 연구원은 "고학력자의 고용상태가 오히려 더 불안정"하다며 "인력수급의 미스매치 현상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청년 직장인의 82%가 연봉 3~4천만 원 이상 임금수준을 원했다. 그러나 실제로 연봉 3천만 원 이상을 받는 청년 직장인은 32%에 불과했다.

캡처
▲대구 지역 청년 직장인의 실제 급여와 희망 급여(자료-대구경북연구원)

대학생, 취업준비생 등 예비취업자의 57%가 대구에서 취업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으며, 이유는 익숙함(77%), 낮은 생활비(23%), 가족(21%) 때문이라고 답했다.

연구원은 "지역 대학생, 청년 직장인 대다수는 기본적인 여건이 갖추어지면 대구에 계속 거주하는 것을 선호하지만, 그에 비해 높은 비정규직 비율, 희망급여 대비 낮은 급여 등 직장 만족도는 낮아 잠재적인 지역 이탈 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대구시의 20대 인구유출은 최근 10년간 순유출자의 53%에 이른다.

연구원은 "청년벤처창업 활성화와 중소기업의 중견기업화 지원 강화 등을 통해 청년 일자리를 확대해야 한다"며 "청년고용 인력수급 미스매치를 완화하여 지역 청년들이 머물고 싶은 도시로 만들고, 머물고 싶은 정주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