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 “들꽃, 공단에 피다”, 우리는 하나다 /김충환

문장 하나하나가 다 아팠다. 읽고 아파해야 하며, 느끼고 사랑해야 한다.

0
2017-05-29 10:30 | 최종 업데이트 2017-05-29 10:30
▲’들꽃, 공단에 피다’, 아사히비정규직지회 지음, 도서출판 한티재

1
몸이 아팠다. 하루라도 쉬고 싶었으나 해고가 두려웠다. 더 열심히 일해야 했다. 이렇게 얼마나 견딜 수 있을까? 감당하기 힘든 삶의 무게다. “살려면 돈이 필요하니까!”라고 소리치는 이들은 비정규직 노동자다.

공장에서의 식사는 부실했다. 밥을 말아 먹기 위해 매일 라면을 준비했다. 라면이 없는 날은 맹물에라도 말아야 목구멍에 넘어갔다. 어쩔 수 없이 먹어야 했다. “배가 고프니까!”라고 외치는 이들은 비정규직 노동자다.

인간답게 살고 싶었다. 노동자의 권리를 찾고 싶었다. 그래서 노동조합을 만들었다. 한 달 만에 쫓겨났고, 투쟁을 시작했다. 박치가 노래를 하고, 몸치가 몸짓을 하고, 졸지에 주방장이 되어 농성장의 엄마라고 불리고, 숨겨왔던 이발 기술로 연대했다.

강제철거 당한 천막농성장은 다시 세웠고, 경찰서에 잡혀가도 다시 싸웠고, 유치장에 갇혀도 또 싸웠다. 투쟁 현장은 어디라도 찾아가 연대했다. 투쟁의 거점은 구미였으나, 전국이 투쟁전선이었다. 그렇게 2년을 싸웠다.

생계를 해결하기 위해 몸부림치면서도 투쟁의 끈을 놓지 않았다. 아내의 눈물이 안타까웠고, 부모님의 배려가 감사했고, 어린 아들딸들의 사랑이 눈물겨웠다. “미안하다!”라며 마음을 다잡는 이들은 비정규직 노동자다.

2
대한민국은 노동 3권을 보장하고 있다. 헌법 제33조에 노동자는 단결권, 단체교섭권, 단체행동권을 가진다고 되어 있다. 그러나 헌법에 보장된 이 당연한 권리를 비정규직 노동자는 누릴 수 없었다.

천막농성장 강제 철거가 시작됐다. 구미시가 주도했고, 공무원과 경찰은 방관했다. 용역들이 앞장섰다. 천막에 몸을 묶고 버텼다. 공권력의 세상이 됐다. 묶은 몸이 짓밟혀도 다섯 시간을 버텼다. 무법천지가 되어 천막농성장은 철거됐다. 비가 하염없이 내리고 있었다.

▲2016년 4월 21일 구미 아사히글라스 농성장 앞, 구미시는 행정대집행에 나섰다.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해야 할 노동청과 노동위원회뿐 아니라, 모든 국가기관이 외면했다. 권력은 자본의 편이었고, 법도 정의롭지 않았다. 가진 자들, 힘 있는 자들 중에 비정규직 노동자의 편은 없었다. 같은 편은 오직 노동자뿐이었다.

3
“힘들지만 지금도 이 자리에 있는 건, 싸울 수 있을 때가 행복하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절대 포기 안 한다.”, “우리의 투쟁이 언제 끝날지, 언제 승리의 날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지금 당장 힘이 들더라도 혼자라는 생각을 접고 동지들과 연대하면 좋겠다. 함께 승리해야 더욱 기쁠 것이다.”, “우리가 꼭 이긴다는 보장은 없다. 그래도 후회 없이 싸워보고 싶다.”, “꿈도, 희망도, 우리가 포기하지 않으면 다시 우리의 것이 된다.”

아사히비정규직지회 노동자들은 하나같이 행복과 연대와 희망을 이야기했다. 더 이상 절망할 수 없을 때까지 절망하고 나면, 그다음에 남는 것은 희망밖에 없다고 했던가?

영화 ‘암살’의 대사가 떠올랐다. “매국노 몇 명 죽인다고 독립이 되나?”라는 물음에 “그래도 알려줘야지 우린 계속 싸우고 있다고,” 김산의 ‘아리랑’에 나오는 글귀도 떠올랐다. “조국의 운명처럼 나의 삶은 패배의 연속이지만, 그럼에도 투쟁을 포기하지 않는다는 단 하나에서는 승리하고 있다.”

4
세상에 아름답지 않은 꽃은 없다. 그러나 인간은 그 꽃들을 차별했다. 세상에 소중하지 않은 사람은 없다. 그러나 인간의 욕망은 사람을 차별했다. 여기, 차별당한 22명의 노동자가 처음으로 글을 썼다. 첫경험이라고 했다. 그 첫경험이 책으로 나왔다. “들꽃, 공단에 피다”

부끄러웠다. 누군가의 삶이 편리하고 안락하다면, 그것은 반드시 다른 사람의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다. 아사히비정규직지회 노동자들의 삶은 희생이기에 빛났고, 그들의 투쟁은 역사이기에 자랑스럽다.

문장 하나하나가 다 아팠다. 읽고 아파해야 하며, 느끼고 사랑해야 한다. 가장 고귀한 사랑은 동지애다. 지금도 길에서 길을 찾고 있는 아사히비정규직지회 노동자들과 함께 우리도 길을 찾아 나서야 한다. 우리는 하나다.

*단체구입문의 010-5874-8564(김정태)/010-6259-8410(남기웅) 후원계좌 국민은행909202-00-000499(안진석)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