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청 청소위탁업체 임금착복 의혹..."주민감사 청구한다"

의혹 2개월동안 업체에 '권고'뿐인 남구청..."시민 세금과 권리는 누가 지키냐"

0
2015-08-19 19:02 | 최종 업데이트 2015-08-19 19:02

대구 남구청 민간위탁 청소업체의 임금착복 의혹을 제기해 온 대구일반노조가 해당 업체와 남구청에 대해 주민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지난 7월부터 대구일반노조 남구청환경미화원지회는 J청소업체가 남구청과 맺은 계약 내용을 위반하면서 임금을 착복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계약서에 책정된 1인당 임금과 실제 임금이 100만 원가량 차이 나고, 책정된 인력보다 현장 인력이 2명이나 모자랐다. 식대, 피복비 등도 책정돼있었지만 환경미화원들은 받지 못했다.?(관련 기사 : 대구 남구청 청소위탁업체 노동자 임금 착복 의혹,?경찰, 남구청 청소위탁업체 임금 착복 수사 나서)?대구일반노노조는 지난 2개월 동안 남구청에 J업체에 대한 관리·감독과 시정을 요구했지만, 남구청은 경찰 수사 중이라는 이유로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이에 19일 오전, 대구일반노조와 대구참여연대는 대구시 중구 동인동 대구시 감사관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구청 민간위탁 청소용역 업체에 대한 주민감사를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_DSC3238

권택흥 대구일반노조 위원장은 "지난 2개월 동안 남구청에 J업체의 부정과 비리를 시정해달라 요구했지만, 여전히 남구청은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시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공공기관에서 민간위탁 업무가 이렇게 방치되고 있다면 시민의 세금과 권리는 누가 지키느냐"고 지적했다.

강금수 대구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이번 주민감사로 J업체의 비리뿐 아니라 남구청의 부실행정, 직무유기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 민간위탁 업체의 근로기준법 위반, 계약 불이행, 임금착복과 횡령 등이 확인되고 있는데도 남구청은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며 "즉각 계약 해지 등 엄중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남구청은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창조 남구청 녹색환경과장은 "지금으로선 관리·감독 차원에서 업체에 계약을 제대로 이행하라고 권고하는 것뿐"이라며 "경찰에서 수사하고 있고, 이번 주민감사가 내려오면 그 추이도 지켜봐야 한다. 결과에 따라 적절히 조치를 내리겠다"고 말했다.

_DSC3247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