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협의체’에 산별노조 배제 논란

노조, "공공운수노조 참석" 요 vs 공사, "정부 질의 후 결정할 것"

0
2017-10-19 10:54 | 최종 업데이트 2018-08-16 17:43

한국가스공사 노사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위환 노사전문가협의체 구성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다.

18일 12시 공공운수노조 한국가스공사비정규지부는 대구시 동구 한국가스공사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사전문가협의체 구성을 지연하고 부당하게 지배개입하는 한국가스공사는 즉각 정규직 전환 절차를 시작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7월 문재인 정부는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화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기간제 비정규직은 '정규직 전환 심의위원회'를 구성해 전환 대상을 결정하고, 파견·용역 비정규직은 기관별 특성과 이해관계자 의견 반영을 위해 노·사·전문가 협의를 통해 전환 방식과 시기를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사진=공공운수노조 한국가스공사지부

이에 한국가스공사지부는 지난달 2일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과정에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기 위해 출범했다. 한국가스공사 전체 파견·용역 비정규직 1,158명('17년 2/4분기 기준) 중 873명이 노조에 가입했다.

한국가스공사는 노사전문가협의회 구성 초안을 마련하면서 한국가스공사 고용 관계가 있는 사람으로만 제한해 노사가 이견을 보였다. 노조는 산별노조인 공공운수노조의 참여를 요구했지만, 공사는 공사와 관련이 있는 이해당사자로만 구성하겠다고 한 것.

홍종표 한국가스공사지부장은 "한국가스공사지부(정규직 노조)도 공공운수노조다. 지부 협상할 때는 공공운수노조가 참여하는데, 왜 유독 비정규직은 공공운수노조 참여를 문제 삼는지 모르겠다"며 "이미 철도공사, 인천공항, 가스기술공사 등은 산별노조 전임자를 포함해 협의체를 꾸렸다"고 말했다.

▲사진=공공운수노조 한국가스공사지부

이들은 "다양한 직종, 다른 협력업체 소속을 뛰어넘어 함께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가입했다. 그러나 가스공사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스스로 대책을 세우는 것과 다르게 정규직 전환 추진을 미루고 있다"며 "이미 협의를 시작한 인천공항과 철도공사 등과 매우 비교해봤을 때 가스공사는 정부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을 시행할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국가스공사 인사팀 관계자는 "공공운수노조 전임자 참여 문제로 협의체 구성이 지연된 건 사실이다. 당초에 협의 과정에서 공사에 근무하는 정규직 근로자, 파견이나 용역 근로자로 구성하는 게 좋겠다고 했는데 이견이 있어 지연되고 있다"며 "공공운수노조가 참여 가능한지 고용노동부에 질의해서 가능한 빨리 결정하겠다고 이야기했다. 늦어도 다음주 초에는 공지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