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구청 청소위탁업체 의혹 제기 노동자 5명 모두 해고

J업체, "본인 귀책 사유로 해고한 것"...노조 의혹 제기 전면 반박

0
2015-08-27 18:10 | 최종 업데이트 2015-08-27 18:17

_DSC3242대구시 남구청 청소대행업체의 임금 착복 의혹을 제기한 노동자 5명이 모두 해고됐다. 업체는 “언론 등에 회사에 대한 허위 사실을 유포”를 해고 사유로 밝혔다.

대구일반노조?남구청환경미화원지회는 지난 7월부터 대구시 남구청 위탁업체인 J청소업체가?청소업체가 남구청과 맺은 계약 내용을 위반하면서 임금을 착복한다는 의혹을 제기해왔다.(관련 기사 : 대구 남구청 J청소위탁업체 노동자 임금 착복 의혹) 노조가 설립된 지난 6월부터 최근까지?조합원 5명이 모두 해고됐다.

김우일?남구청환경미화원지회장은 지난 25일 ‘언론 인터뷰 등으로 회사에 불이익을 끼쳤다’는 등의 사유로 징계위원회에서 해고 통보를 받았다.

김우일 지회장은 “우리가 언론에 했던 인터뷰가 회사에 불이익을 끼쳤다면서 해고 결정을 내렸다. 이 문제를 제기했다고 노조 조합원 5명을 다 해고했다고밖에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 6월 노조 설립 후, 조합원 2명이 해고됐고, 7월 1명이 해고됐다. 또, 지난 8월 19일 주민감사를 청구하겠다는 기자회견 다음 날인 20일 1명이 해고됐다.?이들의 J청소업체와 계약한 기간은 11월까지였다. 이들은 공공기관 비정규직 고용개선 대책에 따라 위탁업체가 바뀌거나 계약 기간이 만료되도 통상적으로 고용승계가 이루어져왔다.

반면, J업체는 노조가 제기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J업체 관계자는 “명령 위반, 허위 사실 유포 등 본인 귀책사유 때문에 해고된 것”이라며 “노동조합한다고 해고한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임금 착복 의혹에 대해서는 “남구청에서 직원들 임금 주라고 보조금 받은 게 없다. 우리는 단가 계약으로 회수된 쓰레기 양에 따른 수수료만 받는다”며 “노조에서 주장하는 근거는 정부지침에 따라서 그만큼 줘야 한다는 건데, 수익이 그만큼 나야 맞춰서 줄 수 있다. 지금도 적자인데 정부가 임금을 보전해준다면 우리가 빼낼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현장 인원에 대해서는 “현장에 8명밖에 없다고 하는데, 9명이 일했던 적은 인정한다. 퇴사하는 사람이 생기면, 사람 구하는 기간 동안 어쩔 수 없이 발생한 공백이다”고 해명했다.

한편, 대구일반노조는 오는 9월 3일 대구시 남구청 앞에서 해고자 복직과 J업체 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이다.

DSC3238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