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배 "신당, 온건진보·개혁보수 포함 전국적 개혁정당"

신당 부합하는 정치인으로 김부겸, 유승민 꼽아

0
2015-08-27 18:04 | 최종 업데이트 2015-08-27 18:05

대구를 방문한 무소속 천정배 국회의원은 “양대정당이 특정지역에서 독점하고 있는 정치를 바꾸기 위한 경쟁체제가 필요하다”며 “온건한 진보와 합리적 보수를 아울러 개혁적 전국 정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거대 양당(새누리당·새정치민주연합)을 대신할 제3당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진보정당과는 거리를 뒀다.

▲27일 무소속 천정배 의원은 대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치개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7일 무소속 천정배 의원은 대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치개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7일 천정배 의원은 대구경북디자인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치개혁 방향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천 의원은 “호남에서는 새정치민주연합이 수 십 년 동안 일당독점을 하고 있고, 대구 역시 마찬가지”라며 “정치세력 간 경쟁체제를 만들어야 한다. 선명한 과제와 비전을 가진 새로운 정치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천 의원은 “신당은 지역정당이 아닌 전국적 개혁정당이어야 한다. 야권의 선배들은 병풍 역할을 하고, 젊고 참신한 인물이 정치를 이끌도록 해야 한다. 저 또한 마찬가지”라며 “온건하고 합리적인 개혁과 진보를 두루 아우르고, 양극단 근본주의를 모두 배격하되 다양한 입장을 융통성 있게 포섭하는 중용의 길이 필요하다”고 신당의 노선을 제시했다.

천정배 의원은 “새누리당 내에도 합리적 확고한 개혁 노선을 가진 합리적 보수 정치인들이 많다”며 신당에 부합하는 지역 정치인으로 새정치민주연합의 김부겸 전 의원과 새누리당 유승민 의원을 꼽았다.

이어 “새정치민주연합 내에서 야권 분열을 거론하는 분들이 있는데, 이는 기득권 지키기”라며 “8월 안에 새로운 정치세력에 대한 구체적 계획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