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뉴스타파 PD, MBC 새 사장으로 내정

해직자에서 사장으로... 야당 추천 이사 4인 불참 속 만장일치 통과

0

▲MBC 사장 후보자 최승호 MBC 해직PD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방송문화진흥회(MBC 대주주)에서 열린 MBC 신임사장 선출을 위한 임시이사회에 면접을 마친 뒤 취재기자의 질문에 답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오마이뉴스 유성호 기자]
해직PD가 MBC의 새 사장으로 돌아간다.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 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아래 방문진)는 7일 오후 임시이사회를 열고 최승호 해직PD를 MBC의 신임 사장으로 내정했다. 이날은 최승호 PD가 해직된 지 1997일 째 되는 날이다.

최승호 내정자는 1986년 MBC에 시사교양 PD로 입사해 <경찰청 사람들>< MBC 스페셜>< PD수첩> 등을 연출했으며, 2010년 < PD수첩> ‘4대강, 수심 6m의 비밀’을 제작한 뒤 해고됐다.

해고된 뒤에도 독립 탐사보도매체 <뉴스타파>의 앵커 겸 PD로 활동하며, 국가정보원 간첩 조작 사건을 다룬 영화 <자백>, < PD수첩>의 미국산 쇠고기 수입문제 보도로 시작된 MB 정부의 언론 장악 과정과 실상을 고발한 다큐멘터리 <공범자들>을 만들었다. 특히 영화 <공범자들>은 공영방송 개혁에 냉소적이던 시민들에게 언론 정상화의 필요성을 설득하며, 파업 지지 여론을 이끄는 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승호 내정자는 8일 첫 출근하게 되며, 출근 직후 언론노조 MBC본부와 함께 해직자 즉각 복직 내용을 담은 노사 합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노조와 사장 후보자 3인의 사전 협의를 통해 새 사장 첫 공식 업무로 ‘해직자 복직’이 결정된 상황에서, 해직자 6인 중 하나인 최 내정자가 해직 동료들의 복직 서류 사인을 하게 됐다.

한편 야당 측 추천 고영주, 권혁철, 김광동, 이인철 이사 4인은 최종 사장 후보 3인을 추리는 지난달 30일 임시 이사회와 지난 1일 정책설명회에 이어, 이날 임시이사회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에 따라 MBC 새 사장은 방문진 재적 이사 9인 중 과반이 찬성해야 한다는 방문진 정관에 따라 참석 이사 5인의 만장일치로 선임됐다.

사장 선임 절차를 시민들에게 공개하기로 한 방문진 결정에 따라, 이번 사장 최종 면접 역시 페이스북 중계를 통해 시민들에게 공개됐다. 이날 방문진 이사들은 지난 1일 정책발표회 이후 일반 시민들과 MBC 구성원, 시민단체 등에서 모인 질문 500여 건을 중심으로 면접을 진행했다. 여당 측 추천 이사인 유기철 이사는 새 사장 발표 직후 기자실을 찾아 “MBC에서 30여 년 근무했지만, 이처럼 투명하고 공정하게 선임된 사장은 없었다”고 자평했다.

신임 사장은 지난 11월 물러난 김장겸 전 사장의 잔여 임기를 채우는 보궐 사장으로, 임기는 오는 2020년 주주총회까지다. (기사제휴=오마이뉴스 김윤정 기자)

뉴스민 후원하기kakao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