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해고 논란 대구창조경제센터, 2월 계약만료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심의 대상자 5명 전원 전환...남은 계약직원 1명뿐
계약 만료로 '부당해고' 다툼 중인 1명은 심의 제외
정의당 대구시당, "전원 정규직 전환 결정 환영"

0
2018-02-22 19:58 | 최종 업데이트 2018-02-22 19:58

청년 계약직 부당해고 논란이 일었던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연규황)가 올해 2월 계약만료를 앞둔 비정규직 전원을 모두 정규직 전환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해 계약만료 후 부당해고 문제를 제기한 노동자들은 정규직 전환 심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사진=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지난 21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는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열어 2월 말 계약이 만료되는 계약직 5명 전원을 정규직 전환하기로 했다.

센터는 지난해 12월 별도의 정규직 전환 심의나 근무평가 없이 계약직 전원에게 계약만료를 통보해 '부당해고' 논란이 일었다. 당시 계약이 만료된 4명 중 3명은 정규직 공개채용에 응시해 합격해 '신규채용' 형태로 복직했다. 하지만 다른 1명은 '근무평정 결과에 따라 정규직 전환 가능'이라는 계약 당시 조건을 위반했다며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했다.

문제가 불거지자 정의당 대구시당은 연규황 센터장 등과 면담을 가지고, 계약이 만료된 직원들을 신규채용 방식이 아닌 정규직 전환을 촉구해왔다.

센터는 지난 7일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21일 계약 만료 예정자 5명에 대해 심의를 마쳤다. 하지만 지난해 계약이 만료된 후, 현재 부당해고 다툼 중인 1명에 대해서는 심의하지 않았다.

김영조 창조경제센터 경영지원본부장은 "(지난해 12월) 당시에는 신규채용을 하는 것이 방침이었다. 이번에는 정규직 전환 심의를 하자고 해서 위원회를 열고 5명 모두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며 "센터장의 방침에 따라 시행할 때마다 기준은 바뀔 수 있다. 센터는 공공기관이나 출자·출연기관이 아니기 때문에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화) 방침과는 상관이 없다"고 설명했다.

22일 정의당 대구시당은 논평을 내고 "정의당 대구시당은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 참으로 다행스러운 일이다"며 "대구시당은 지속적으로 당사자들과 면담, 국회의원실 등과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했다. 정의당은 늘 그랬듯이 시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도외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계약직원은 오는 4월 초 계약이 만료되는 1명뿐이다. 센터 측은 마지막 1명의 정규직 전환 가능성에 대해 "앞으로 심사를 해 봐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