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개 단체, ‘한동대 페미니즘 강연 징계 사태 대책위’ 구성…“인권 탄압 중단”

징계 철회, 인권 침해 사과, 학문의 자유 보장 요구

0
2018-03-28 17:41 | 최종 업데이트 2018-03-28 17:44

대구·경북지역 시민사회단체, 정당이 공동대책위원회를 꾸리고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 페미니즘 강연 주최 학생에 대한 무기정학 징계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28일 오전 10시 포항여성회, 경북노동인권센터 등 69개 단체는 포항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동대학생 부당징계 공동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 권영국 경북노동인권센터장, 금박은주 포항여성회장, 김은숙 참교육을위한전국학부모회 포항지회장, 김용수 민주노총 포항지부장이 상임대표를 맡았다.

▲사진=포항여성회

한동대공동대책위는 "한동대 문제는 단지 한 학교에서 발생한 문제가 아니라 지역 사회 전체에 심각한 부작용을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공동대책위원회를 결성해 공식 활동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한동대공동대책위는 "지금까지 한동대가 지역 사회에 좋은 영향력을 끼쳐 왔던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일련의 사태는 한동대를 지지하는 지역민들에게 큰 실망감으로 다가왔다"며 "한동대가 더 건강하게 지역민들과 소통하길 바라며, 대학 구성원들에게 민주적이고 자율적인 학습권이 보장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동대공동대책위는 ▲무기정학 처분 철회와 추가 징계 절차 즉각 중단 ▲성적 지향 아웃팅 등 인권침해 공식 사과 ▲학문의 자유 보장과 재발 방지 대책 수립 등을 요구했다.

한동대공동대책위는 전국 여성단체, 인권단체와 함께 사태 해결을 위한 온·오프라인 서명전, 릴레이 지지 선언 등을 펼칠 계획이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한동대를 방문해 요구안을 전달하고 추후 총장 면담을 요구했다.

한동대 재학생들도 이날부터 징계의 부당함과 사상의 자유 침해를 규탄하는 행동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한동대는 지난해 12월 학내학술모임 '들꽃'이 주최한 페미니즘 강연에 대해 학칙 위반 등을 이유로 학생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 지난 2월 말 한동대는 페미니즘 한 학생에 대해 학교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 등으로 무기정학 처분을 내렸다. (관련 기사 : 한동대, 페미니즘 강연 주최 학생 ‘무기정학’ 징계)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