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보건복지단체 “대구시장 후보들 보건·복지 공약, 부실”

임대윤, 김형기 후보와 7일 공약 협약 맺어
“권영진은 ‘이행 가능성만 검토, 공식 답변 안 할 것’이라 밝혀”

0
2018-06-08 21:03 | 최종 업데이트 2018-06-08 21:03

대구경북 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임대윤, 권영진, 김형기 대구시장 후보들의 보건·복지 공약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면서 “250만 대구 시민의 삶의 질 공약으로 대단히 부실하고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1일 오후 3시 대구시 북구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1층 씨쿼드(C-quad)에서 대구경북인터넷기자협회 주최로 대구시장 예비후보자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토론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임대윤(60), 자유한국당 권영진(55), 바른미래당 김형기(55) 예비후보가 참여했다.

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는 임대윤 더불어민주당 시장 후보의 보건·복지 공약을 두곤 “신선함이 떨어진다”고 평가했고, 권영진 자유한국당 시장 후보의 공약에 대해선 “선심성 공약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형기 바른미래당 시장 후보에 대해선 “보건·복지 공약 자체가 없어 언급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임대윤 후보가 중앙선관위에 제출한 5대 공약 중 대구시민 행복기본권은 대표 복지공약으로 나름 의미 있지만, 권영진 시장 1기에 추진한 ‘대구시민복지기준선’에 대한 입장과 평가 없이 차별 없이 공약 되었다”고 짚었다.

또, “시민복지기준선 마련은 전체 지역 복지 청사진을 담기 위한 시도로, 지역 복지 격차 해소 등 새로운 부분도 있으나 전체적으로 신선함이 떨어진다”고 꼬집었다.

이어 권영진 후보에 대해선 “5대 공약 중 ‘따뜻한 대구공동체 복원’에 아동, 노인, 장애인 공약을 나열하고 있다. 공공산후조리원 설치 등은 새로운 공약”이라며 “그러나 대구시민복지플라자와 대구여성가족플라자 건립은 수십억에서 수백억 원이 투입될 사업임에도 자세한 내용이 없다. 선심성 공약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는 지난 7일 임대윤, 김형기 후보와 9대 보건·복지 공약에 대한 정책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권영진 후보 측에선 “이행 가능성은 검토했지만 공식적으로 답변하지 않겠다. 이로 인한 불이익은 감당하겠다”고 밝혀 협약을 체결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보건복지단체연대회의는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보건 공약 4개, 복지 공약 4개, 재원 마련 공약 1개 등 9가지 공약을 제안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보건 공약 4가지는 ▲건강 불평등 해소를 위한 종합계획 수립 ▲보건건강국 설치, 대구시 보건 행정조직 개편 ▲공공의료 확충, 공공보건의료지원단 설치, 제2 대구의료원 추진 ▲18세 미만 의료비 완전 100만 원 상한제 등이다.

복지 공약 4가지는 ▲사회복지공익제보신고센터 설치 ▲희망원, 청암재단 탈시설과 이용시설 기능전환 ▲동일노동 동일임금, 사회복지시설종사자 처우개선 ▲생활임금제 도입,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급식·교복 실시 등이다.

재원 마련 공약은 국세-지방세 조정에 따른 세입 확대 방안과 이자 수익 전액 보건복지예산 조성을 제안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