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대구 민주노총, 노정 교섭 창구 마련한다

권영진 대구시장, 10기 민주노총 대구본부와 첫 면담
민주노총, 노사평화의전당 건립 반대 의견 전달

0
2018-08-14 17:35 | 최종 업데이트 2018-08-14 17:36

지난 13일 오전 10시 권영진 대구시장과 민주노총 대구본부가 첫 만남의 자리를 갖고, 정기적인 노정 교섭 창구를 마련하기로 했다. 그러나 민주노총이 반대하고 있는 노사평화의전당 건립에 대해서는 입장 차이를 드러냈다.

민주노총은 정기적인 노정 교섭 창구 마련을 요구했다. 시장이 참여하는 정례교섭과 대구시 일자리노동정책과 노사상생팀 등 실무진이 참여하는 실무교섭 두 가지 제안이었다.

이에 대구시는 고용노사민정협의회에 민주노총도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 현재 대구시 고용노사민정협의회에는 한국노총이 노동계 대표로 참여하고 있다.

대구시와 민주노총은 정기적인 노정 교섭을 하기로 큰 틀에서 합의하고, 첫 실무진 교섭을 통해 향후 구체적인 교섭 방식을 결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노사평화전당 건립에 대해서는 입장 차이를 드러냈다. 민주노총은 고용노동부가 공모한 노사평화전당 건립 사업으로 대구시가 달성군 구지면 국가산업단지 내 총사업비 200억 원을 투자해 2020년까지 건립할 예정인 노사평화전당 건립 반대를 꾸준히 요구하고 있다.

대구시 곽병길 일자리노동정책과 노사상생팀장은 "노사평화전당은 노동자의 권익 증진을 위한 인프라이다. 시장님께서 그 부분에 대해 민주노총에 설득했는데, 의견이 좁혀지지 않았다"며 "노사평화전당 건립은 우선 계획대로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박희은 민주노총 대구본부 사무처장은 "노사평화전당 건립에 대해서 대구시의 입장이 변화가 없음을 확인했다. 아직 부지 매입도 시작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이 사업을 취소할 수 있는 적기"라며 "노사평화전당 건립은 대구 지역 노동자의 현실을 기만하는 것이다. 대구시뿐 아니라 고용노동부, 국회의원 등에게도 건립 취소를 계속해서 요구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