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굴욕외교 이제 그만"

"한미정상회담에서 사드 배치 등 입장 분명히 밝혀야"

0
2015-10-15 14:55 | 최종 업데이트 2015-10-15 14:55

오는 16일(현지시간)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대구지역 시민단체는 굴욕외교가 아닌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남북관계 해결책 마련을 요구했다.

15일 오전 11시, 대구경북진보연대 등 4개 시민단체는 새누리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한미정상회담에서 포괄적인 남북관계 해결책을 외면한 채 '선핵포기-강경압박' 입장을 재차 천명하고, 사드 한국 배치 합의하거나 박근혜 대통령이 암묵적으로 동의 또는 묵인할 경우 한반도 긴장이 격화되고 동북아시아 갈등이 심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북 선핵포기 입장에 기초한 대북정책, 한미 미사일 협력 등 군사협력 강화, 일본 집단자위권 행사에 따른 한미일 협력 강화 등의 입장을 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러나 한미 정부가 추진해 온 정책은 그동안 북한과 중국의 반발을 증폭시키고 동북아 일대 군사적 긴장을 격화시켜왔다"고 밝혔다.

_DSC4118

백현국 대구경북진보연대 상임대표는 "박 대통령은 미국에 종속적인 외교가 아닌 자주적인 외교를 하길 바란다"며 "한반도에 사드 배치는 미국의 이익을 위한 것이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것이 아니다. 진정한 우리 민족을 이익을 위한 회담을 열어 달라"고 말했다.

김찬수 대구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공동대표는 "미국은 최근 부상하고 있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아시아 대륙에 자기 패권을 지키려고 한다. 그 대표적인 것이 일본 집단자위권을 인정한 것이다. 경제적으로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으로 아시아 시장을 미국 경제로 통합해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한국에 사드 배치는 단순히 신무기 하나가 들어오는 것이다. 러시아, 중국과 전면적인 대결을 부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에 △일본 집단자위권 행사 반대 입장 발표?△한반도 평화협정과 비핵화 실현을 위한 조건없는 6자회담 개최 요구?△주한미군 탄저균 불법 반입 사건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책 마련?△한국 사드 배치 반대 등을 요구했다.

_DSC4113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