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서명운동 나서

0
2015-10-16 18:42 | 최종 업데이트 2015-10-16 18:43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당이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서명운동에 나섰다.

cc

16일 새정치민주연합 대구시당은 당사 대회의실에서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서명운동 발대식’을 열었다. 발대식에는 조기석 대구시장 위원장, 윤덕홍 전 교육부총리, 이재명 성남시장 등이 참석했다. 대구시당은 각 지역별 1인 시위와 서명운동을 동시다발로 벌일 계획이다.

조기석 대구시당위원장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이 친일과 독재를 미화하고 우리의 역사를 총체적으로 왜곡하고자 하는 의도에서 추진되고 있기 때문에 오늘부터 반대 서명운동에 돌입하게 되었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이 전국적으로 동시에 반대 운동에 돌입한 만큼 대구시당이 모범이 되겠다”고 밝혔다.

윤덕홍 전 교육부총리는 “다수의 국민들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역사학자, 교사들이 국정화에 반대하고 있는 마당에, 귀머거리 행정, 묻지마 행정방식을 고집하는 현 정부의 태도는 정말 이해하기 힘들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시민단체 초청 강연차 대구를 방문한 이재명 성남시장도 “박근혜 정부는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는 물론 과도한 중앙행정 집중화 밀어붙이기로 지방자치제도를 부정하고 있고, 지자체의 복지정책 전면 폐기 압력 등 국정 전반을 과거로 되돌리고 있다”며 “막강한 정부여당과 언론의 커넥션을 이겨낼 수 있는 효과적 방법은 SNS를 극 활용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