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표절’ 배지숙, 본회의장에서 사과…의장직 사퇴·윤리특위 회부엔 묵묵부답

0
2018-10-16 18:24 | 최종 업데이트 2018-10-16 18:25

석사논문 표절 판정을 받은 배지숙(50, 자유한국당) 대구시의회 의장이 대구시의회 회의장에서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의장직 사퇴 요구와 윤리특별위원회 자격심사 회부 결정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었다.

16일 오전 10시부터 열린 대구시의회 제262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를 앞두고 배지숙 의장은 경북대 석사논문 표절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했다.

▲석사논문 표절 판정을 받은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은 10월 16일 본회의 진행에 앞서 동료 의원들에게 사과했다.

배 의장은 “최근 저의 석사논문으로 인해 많은 심려와 걱정을 끼쳐드려, 고개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논문 작성방법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여 연구 윤리기준을 충실하게 지키지 못하여 물의를 일으킨 점, 참으로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 의장은 “항상 저를 아껴주시고 믿어주신 시민 여러분들, 그리고 존경하는 동료의원님들께 깊은 우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다시 한번 사죄드리며, 용서를 구한다”며 “앞으로 한치 부끄럼 없는 의정활동을 통해 더욱 봉사하고, 대구 시정 발전과 시민의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민중당 대구시당과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의 의장직 사퇴 요구와 윤리특별위원회 자격심사와 관련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임시회 폐회 후 <뉴스민>이 “의장직 사퇴 요구에 어떻게 답변하실 것이냐”, “윤리특위 회부 권한이 의장에게 있는데 어떻게 하실 것이냐”고 물었지만, 배 의장은 “사과문에 제 뜻이 다 담겨 있다”고만 답변했다.

대구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는 배 의장에 대한 자격심사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물의를 일으킨 시의원에 대한 자격심사를 청구하면 의장이 회부해야 한다. 그런데 배 의장 본인이 자격심사 당사자다.

▲왼쪽이 배 의장이 표절 대상 논문, 오른쪽이 배지숙 의장의 경북대 대학원 정치학과 석사학위 논문.

배 의장은 공직선거법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피고발된 상황이다. 논문 표절 사실을 인지하고도 의혹을 제기한 바른미래당 대구시당을 비난했다는 이유다. 지난 5월 배 의장은 “선거를 앞두고 특정 정당의 불순한 의도”라고 논문 표절 의혹을 부인하며 문제를 제기한 쪽을 비난했다.

5일 경북대 연구윤리위원회는 배 의장의 2010년 12월 경북대 대학원 정치학과 석사논문 ‘임윤지당의 성리철학에 나타난 평등 사상’이 성신여대 대학원 한문학과 김모 씨의 박사학위 논문 ‘임윤지당의 성리학 연구’를 상당 부분 표절했다는 조사결과를 받아들여 연구부정행위인 ‘표절’로 판정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