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장 국감장 불러놓고, ‘박정희’·‘새마을’만 따진 한국당·애국당

조원진, “구미시장에 할 말 없어, 새마을·박정희 경북도가 책임져라”
윤재옥, “새마을테마공원 운영 어떻게 할 생각인가?”

0
2018-10-25 16:34 | 최종 업데이트 2018-10-25 18:22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조원진, 윤재옥 국회의원이 경상북도 국정감사장에 참고인으로 장세용 구미시장을 불러놓고 ‘박정희 전 대통령’과 ‘새마을테마공원공원’ 운영 문제만 따져 물었다. 25일 경북 안동시 경상북도청에서 열린 경상북도 국정감사에 장세용(더불어민주당) 구미시장은 대구 취수원 문제 참고인으로 출석했다. 그러나 조원진 의원(대한애국당, 대구 달서구병)은 참고인으로 출석한 장 시장에 질의하는 대신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향해 불만을 쏟아냈고, 윤재옥 의원(자유한국당, 대구 달서구을)은 새마을테마공원 운영 문제를 질의했다.

▲2108년 10월 25일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윤재옥 의원은 대구 취수원 문제로 장세용 구미시장을 참고인으로 불렀으나, 새마을운동테마공원 관련 질의를 이어나갔다. [사진=천용길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23개 경북 기초단체장 가운데 장세용 구미시장과 주낙영 경주시장을 참고인으로 불렀다. 주낙영 경주시장에게는 탈원전 정책 관련 질의를 하고, 장세용 시장에겐 취수원 문제 관련 질의를 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날 장 시장에게 예정된 질문을 한 행안위원은 홍익표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중·성동구갑) 뿐이었다.

장 시장을 참고인으로 요청한 윤재옥 의원은 “지역 출향 인사들 걱정이 있어서 같이 논의를 하고자 한다”며 “새마을테마공원 운영을 어떻게 할 생각인가?”라고 장 시장에게 물었다.

윤 의원은 “국비를 포함해서 879억이 든 공원이 준공되었는데도, 운영 주체와 관련으로 다투어서 지역민이 걱정하고 있다”며 “도에서 운영하겠다고 입장 표명이 있었으니, 건물관리권이라든지 정리를 해서 시·도민이 걱정하지 않도록 결론 내려 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새마을운동테마공원은 879억 원을 들여 만들었지만, 운영에 매년 20 억 원 이상 들어갈 것으로 예상돼 구미시는 운영에 난색을 표해왔다. 이 때문에 준공됐지만 여태 문을 열지 못하다가 지난 9월 이철우 도지사가 운영 입장을 밝히면서 관련 협의가 진행 중이다. 일부 보수단체는 장세용 구미시장이 박 전 대통령 흔적을 지우고 있고, 테마공원 운영을 맡지 않는 것도 그 연장선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2108년 10월 25일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장세용 구미시장 [사진=천용길 기자]

장 시장도 이에 대한 여론을 의식한 듯 “오해가 많이 생긴 것 같다”며 “구미시 재정 상태가 좋지 않다. 현재 구미시 채무가 천 억원이 넘는다. 워낙 여유가 없어서 경북도에 책임져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조원진 의원은 장 시장을 참고인 석에 앉혀 둔 상태에서 장 시장을 비난하는 발언을 해 장 시장의 반발을 불렀다. 조 의원은 “구미시장한테 이야기하고 싶은 생각은 별로 없다”며 이철우 도지사를 향해 “구미시에 새마을과가 없어졌나?”라고 물었다.

이 지사가 “지금 입법 예고 상태”라고 답하자 조 의원은 “구미시가 박정희 지우기를 자꾸 한다”며 “그냥 지우라고 하세요. 도가 맡아서 하세요. 추모제 가니 안 가니, 새마을과를 지우니, 유물관은 박정희 이름을 빼고 만드니, 이건 말이죠. 상식 밖의 이야기”라고 목소리 높였다.

▲2108년 10월 25일 경북 안동시 경북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 조원진 대한애국당 국회의원은 장세용 시장 대신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질타했다. [사진=천용길 기자]

조 의원이 발언을 마치자 장 시장은 “박정희 지우기, 한 말씀 드리겠다”며 참고인석에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재정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은 야당에서 합의를 깨고 질의를 이어가자 “취수원 문제 증인으로 모셨는데, 다른 방향으로 질의가 이뤄지는 것 같다”며 직접 장 시장을 불러 발언 기회를 부여했다.

이 의원은 “장 시장님, 박정희테마공원, 역사자료관 명칭이 어떻게 만들어졌나? 정식 명칭은 1급 공립 박물관 아닌가요?”라고 물었고, 장 시장은 “맞다. 거기에 대해 ‘박정희’ 명칭을 붙인 건 박정희 대통령과 관련된 분들이 임의로 붙인 것”이라며 “실제 명칭은 시장이 혼자 결정할 사안이 아니”라고 말했다.

장 시장은 또 “추모행사도 원래 민간 주도 행사였다. 그런데 지난번 시장님에 와서 반인반신제로 올라가버리고, ‘좌파와 전쟁’이라고 하면서 큰 정치적 의미를 부여해 저에게 큰 부담이 됐다. 그런데 흔적을 지운다고 말씀하시는 건 이해가 안 된다”고 반발했다.

장 시장은 참고인 출석을 마친 후 국감장을 퇴장하면서 기자와 만나서도 “구미의 일은 행정적인 차원이다. 시장으로서 저도 안을 내놓은 것인데도, 이런 식으로 하면 일을 할 수가 없다”며 “제가 말을 할 수 있도록 보장해주셔야 하는데, 그것도 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상원
뉴스민(2012년) 휴식(2013년) 울산저널(2014년) 뉴스타파(2015년) 뉴스민(2016년~) 어쩌다보니, 이곳저곳 떠돌다 다시 대구로 돌아온 이상원 입니다. 기초의회, 풀뿌리 정치, 지역행정에 관심이 많습니다. 데이터 저널리즘에도 관심이 있습니다. 네러티브형 기사를 좋아합니다. “이루지 못할 것 같은 불온한 꿈을 이루는 것이 역사의 발전”이라는 명언을 염두하며 살고자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