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조례 제정에 제동 건 한국당 대구시의원들

모두의 뉴스민 9-1회

0
2018-11-30 18:15 | 최종 업데이트 2018-12-03 15:09

11월 30일 모두의 뉴스민 9회 1편에서는 대구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위원장 이영애)가 다음 달 4일 위안부 피해 생존자 지원 조례(대구광역시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지원 및 기념사업에 관한 조례안)를 재논의하기로 한 내용을 살펴봤습니다. 문화복지위는 지난 22일 상위법으로도 충분하다는 논리로 조례 논의를 유보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강민구 대구시의원(더불어민주당, 수성1)이 대표발의 했고, 정당 불문 13명이 공동 발의자에 참여해 지난달 26일 발의했는데 왜 제동이 걸렸을까요?

*팟캐스트 ‘모두의 뉴스민’은 팟빵, 팟티, 아이튠즈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팟빵] 모두의 뉴스민 바로가기
[팟티] 모두의 뉴스민 바로가기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