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야6당·시민단체, “촛불민심 반역한 더불어한국당 규탄”

예산안·선거제도 개혁 동시 통과 외면한 민주당·한국당 규탄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0
2018-12-10 16:31 | 최종 업데이트 2018-12-10 16:31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하는 대구지역 정당과 시민사회단체가 더불어민주당을 규탄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이 야3당(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내년도 예산안과 선거제도 개혁 동시 통과 요구 대신 자유한국당과 예산안 처리에 합의한 데 반발한 것이다.

▲10일 오전 10시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중당, 노동당, 녹색당, 우리미래 대구시당과 정치개혁대구시민행동은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촛불민심 반역한 기득권 야합 적폐연대 더불어한국당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10일 오전 10시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중당, 노동당, 녹색당, 우리미래 대구시당과 정치개혁대구시민행동은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앞에서 “촛불민심 반역한 기득권 야합 적폐연대 더불어한국당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참가단체들은 “연내에 선거제도를 개혁하자는 3당의 주장은 예산안 처리와 함께 만료되는 정기국회 일정 때문이었다”며 “최소한 연동형 원칙만이라도 합의 하자는 야3당의 요구를 더불어한국당은 깡그리 무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단순히 각 정당의 의석수로 손해와 이득을 나누는 제도가 아니라 국민을 닮은 국회를 구성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란 점에서 국민들의 이익이 걸린 제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들은 “민주화 이후 30년 만에 찾아온 정치개혁의 기회를 걷어찬 민주당은 ‘20년 집권’은커녕 탐욕의 대가를 분명하게 치르게 될 것”이라며 “야합과 밀실정치로 더 이상 국민을 부끄럽게 하지 말고, 반성과 결단으로 국민을 닮은 국회, 국민의 이익을 위한 정치를 시작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신원호 노동당 대구시당 위원장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양보하는 것이 아니라 공정하고 평등한 국회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라고 말했고, 장태수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은 “시민들이 촛불을 들었던 것은 박근혜 하나 감옥에 보내자는 것이 아니라 낡은 질서를 버리자는 것이었다. 낡은 질서와 야합한 작태를 보인다면 촛불민심 이야기를 꺼내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가한 대구지역 정당과 시민단체는 지난 6일에는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촉구했다. 이들은 15일 오후 3시 서울 국회의사당 앞에서 열리는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꽃집회’에 참가할 계획이다.

한편,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야3당의 선거제도-예산안 연계 처리 요구를 배제하고 예산안 처리를 결정한 지난 6일부터 국회 로텐더홀에서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