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금속노조 간부 3명 해고···“노조탄압” 반발

0
2018-12-12 12:39 | 최종 업데이트 2018-12-13 14:55

포스코가 민주노총 금속노조 포스코지회 간부 3명을 해고하고 2명을 정직 처분했다. 포스코지회는 “노조탄압”이라며 반발했다.

11일, 포스코는 징계위원회를 열고 한대정 포스코지회장을 징계면직했다. 이철신 사무장과 기획부장은 권고해직 조치했고, 정책부장과 지도위원은 각각 정직 3개월·2개월을 결정했다.

포스코는 징계대상자들이 지난 9월 23일 오후 1시 50분 노무협력실 직원들이 근무 중이던 포스코 포항 인재창조원에 침입해 노무협력실 직원들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밝혔다.

포스코는 징계사유서를 통해 “타부서 직원들의 근무장소에 침입할 것을 공모했고, 지난 9월 23일 인재창조원에 무단 침입해 문서를 탈취했다”라며 “이를 저지하는 사원에게 폭력을 행사해 신체적 정신적으로 큰 피해를 입혔다”라고 설명했다.

해고 처분(징계면직·권고해직)에 해당하는 징계를 받은 간부들은 12일부로 출근하지 못했다.

한대정 지회장은 “16년 4개월 근무한 직장에서 인사 한마디 못하고 쫓겨났다.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배려도 없다”라며 “노동조합을 만든 것이 죄인가. 우리는 절도나 폭행을 한 적이 없다. 일방적 주장으로 노동자를 탄압하는 것은 부당노동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지방노동위원회 판정 직후 인사조치 하는 것은 포스코지회를 무력화시키기 위한 것이며, 3317명의 조합원들 두려워한다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금속노조 포항지부는 13일 오전 10시 30분, 고용노동부 포항지청 앞에서 부당해고 등 징계 철회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 계획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