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운수노조, “김천 정규직화 책임져라” 김부겸 지역사무실 앞 단식 농성

"김천시 공공부문 정규직화, 행정안전부가 책임져야"

0
2019-01-17 19:19 | 최종 업데이트 2019-01-17 19:20

17일 오후 2시 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본부는 대구시 수성구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지역구 사무실 앞 인도에서 김천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지도·감독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사무실 앞 인도에서 단식 농성을 시작한 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본부 간부들 [사진=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본부]

공공운수노조 대구경북본부, 민주노총 경북본부 등은 지난해 9월부터 김천시청 앞에서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비정규직 등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를 요구하며 천막농성 중이다. 이들은 정규직 전환이 늦어지면서 계약 만료되는 정규직 전환 대상자의 고용 보장 방안도 요구하고 있다. 지난 11월부터 김천통합관제센터분회 조합원 3명이 계약 만료로 일자리를 잃었다.

지난 11일에는 A(55, 남) 씨가 도끼를 들고 나타나 피켓 시위 중인 조합원들의 피켓을 부수는 일이 발생했다. 김천경찰서는 A 씨를 현장에서 체포했고, 15일 특수폭행 혐의로 검찰에 구속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시위가 시끄럽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이에 노조는 지난 15일 김부겸 장관 사무실을 찾아 ▲김천시 정규직 전환 전반에 대한 행정안전부의 실사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위반 지도·감독 및 시정조치 ▲기간제 및 단시간 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오·남용 금지 ▲도끼 사건 관련 공무원 조사 및 징계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답변을 요구하며 김부겸 장관 사무실에서 이틀 동안 농성했다. 하지만 별다른 답변이 없자 단식 농성에 나선 것이다.

노조는 “김천시는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위반을 넘어 노조 탄압에 활용하고 있다. 김천시민이기도 한 노동자가 백주대낮에 도끼 테러를 당하는데도 김천시 공무원들은 경찰에 신고조차 하지 않았다”며 “행정안전부는 김천시의 패악에 대해 분명히 책임지고 지도, 감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편, 김천시 정규직 전환 대상자는 모두 193명이다. 김천시는 지난해 12월 정규직전환심의위원회를 열어 올해 정규직 전환 대상자 37명을 선정했다. 올 상반기 중 정규직 전환 절차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김천시는 지난해 1월 기간제 비정규직 36명을 한 차례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한 바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