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교수회, 교수 총투표로 총장 재선출 여부 묻는다

오는 10일부터 3일간 진행···“총장 재선출 or 대법원 판결 대기”

0
2015-11-02 19:17 | 최종 업데이트 2015-11-02 19:18

교육부의 임용 제청 거부로 총장 공석이 사태 1년을 넘긴 경북대학교 교수회가 총장 재선출 여부를 묻는 교수 총투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교수회는 지난 22일 열린 교수회 18차 평의회에서 ‘경북대학교 총장부재사태 문제 해결방안’을 두고 교수 총투표를 벌이기로 했다. 총투표는 11월 10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며?▲총장임용제청거부에 관한 대법원 판결을 기다릴 것인지 ▲총장임용후보자 재선출을 진행할 것인지를 묻는다.

rytnghl단과대학 교수회 의장단이 총투표를 발의했고, 23명 중 21명이 찬성해 교수 총투표를 진행하기로 했다.?평의회에는 35명(위임장 제출 11명)이 출석했다. 평의회 의사정족수는 과반인 29명이다.

총투표 결정 이후 교수회는 30일 교수들에게 ‘총장부재사태 문제 해결방안에 대한 교수총투표 실시에 즈음하여’ 라는 제호의 전자우편을 보내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문계완 경북대 교수회 의장은 “대법원 판결은 여전히 기약이 없고, 교육부는 재선정을 요구한 채 법적 절차를 진행하면서 임명하지 않겠다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교수회) 평의회에서는 총장 공석사태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난 현시점에서 우리 대학의 향후 진로에 대해 총투표 형식으로 전체 교수님들의 총의를 묻기로 했다”고 밝혔다.

교수 총투표를 추진한 배경으로 문계완 의장은 “대학구조개혁평가에서 우리 대학은 C등급이라는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았다. 의장단 간담회에서 총장부재사태를 더 이상 방치하거나 무작정 기다릴 수 없고 사태 해결을 위한 방안의 모색을 평의회에서 다뤄보자는 여러 의견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교수회가 교육부에 총장 임용 제청 불허 사유를 밝히라고?요구한 것과 다르다는 지적에 문계완 의장은 <뉴스민>과 통화에서 “(과거 입장은) 평의회의 의사 결정 사항이었다. 총장 부재가 1년 2개월이 지나며 학교가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평의회 결정을 그대로 가는 것이 좋은지 총의를 모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총투표 결과가 ‘후보자 재선출’이 됐을 시 후속절차에 대해서는 “총투표 결과가 나오고 나서 이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위임 출석을 제외하면 평의회 정족수에 못 미치는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위임장을 포함해서 과반수가 넘어서 의사정족수를 충족했고, 참석인원 과반이 결정한 것이므로 의결정족수도 충족했다. 절차상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경북대는 총장직선제 폐지?이후?지난 2014년 6월 26일 총장후보 간접선거를 통해 1순위에 김사열 교수를 선정했다. 이후 선거절차 문제가 불거져 같은 해 10월 재선거를 치러 다시 김사열 교수를 1순위로 선출했다.

하지만 교육부가 2014년?12월 "경북대가 추천한 총장 임용 후보자에 대한 제청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통보하며 총장 공석사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후 김사열 교수는 지난 1월 21일?교육부의 임용 제청 거부 처분을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냈고, 같은 해 8월?서울행정법원 행정2부(부장판사 박연욱)는 경북대 총장 후보 1순위자 김사열(59) 교수가 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제기한 총장 임용 제청 거부처분 취소청구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교육부는 1심에 불복해 항소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