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단체, 대구교도소 HIV감염 수용인 인권침해 의혹 법무부 규탄

"대구교도소 HIV감염인 인권침해, 당사자 확인도 없어"

0
2019-04-12 19:26 | 최종 업데이트 2019-04-12 19:27

HIV/AIDS인권활동가네트워크 등 인권단체가 12일 오전 11시, 법무부 앞에서 “법무부가 HIV감염 수용인의 인권침해 사실을 왜곡한다”며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레드리본인권연대)

레드리본인권연대 등 대구지역 인권단체는 현재 대구교도소에 수용 중인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인의 제보를 통해 이들의 인권 침해 의혹을 확인하고, 대구교도소에 인권 침해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인권 침해 의혹으로는 ▲공개적인 감염 사실 노출 ▲’특이 환자’ 호명 및 병실 출입문 표기 ▲운동 시간 타 수용자와 분리 ▲감염인 끼리 방 배정 등이 제기됐다.

기자회견 주최측은 12일 기자회견문을 통해 “인권 침해 사실을 부정하는 법무부의 해명이 놀랍다. 인권단체가 거짓증언으로 법무부 명예를 훼손하는 것이라는 뜻으로 적반하장”이라며 “법무부는 현재 수감된 HIV감염 수용인에게 단 한 번도 사실관계를 확인하지도 않았다. 졸속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권 침해 문제를 해결하려면 법무부가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부터 해야 한다”라며 “이후 진상조사, 피해자 구제, 재발 방지가 필요하다. 우리는 법무부를 규탄하고 책임자가 반드시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구교도소는 이들 단체의 주장이 모두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관련 기사=인권단체, “대구교도소, HIV 감염 정보 누설·인권침해” 주장)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