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형 일자리’ 구체화 되나? 김현권 의원, “대기업 투자 논의 단계”

김현권 의원, "광주와 같은 임금 삭감형 아닌 정주여건 지원방식"

0
2019-04-23 20:02 | 최종 업데이트 2019-07-22 13:21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역점을 두고 있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형태로 추진 중인 ‘구미형 일자리’가 속도를 내고 있다. 구미시와 김현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 구미을지역위원장)에 따르면 대기업과 투자 논의가 진척 중이라 올해 상반기 안에 구체화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상생형 일자리는 정부·여당이 역점을 두고 있어 전국 지방자치단체마다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그러나 투자 가능한 대기업과 신산업 발굴이 구체화의 과제였다. 김현권 의원은 올해 초부터 구미형 일자리에 관심을 기울이면서, 구미의 산업과 기업을 직접 물색했고, 경상북도, 구미시와도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 1~2개 기업과 생산 품목까지 구체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22일 새경북포럼에 참석한 김현권 의원

김현권 의원은 <뉴스민>과 통화에서 “미래 먹거리 산업과 연관된 분야와 관련해 구미에 대기업 투자가 논의되고 있는 단계”라며 “곧 기업, 구미시와 경상북도가 함께 실무협의에 들어갈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현권 의원은 “광주형 일자리와 달리 구미는 삭감할만큼의 고임금이 아니다. 이 때문에 임금 삭감형이 아닌 정주여건 개선에 지방자치단체와 정부가 협력을 기울이는 쪽으로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구미시도 대기업과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구미시는 중앙정부 차원의 포괄적인 지원 약속이 있는 만큼,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지원 준비와 노사민정이 참여하는 일자리 협의에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구미시 일자리지원과 관계자는 “대기업과 논의 진행은 창구를 단일화하고 있어 아직 구미시가 적극 나서는 단계는 아니다. 좀 더 진행이 되면 구미시도 논의에 함께 참여할 계획”이라며 “투자기업이나 생산품이 결정되면 기업이 원하는 차원에서 지원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선 15일 김현권 의원은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만난 자리에서 “경상북도가 구미시를 도와 적극 나서달라”고 했고, 이철우 도지사도 “지역경제를 짊어지는 기업을 위해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이를 위한 지역 분위기 조성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지난 3월 8일 구미시, 경상북도, 한국노총 구미지부는 김현권·김부겸 의원과 함께 국회에서 대기업 유치와 구미형 일자리 토론회를 열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는 지방자치단체가 사회 정주여건 개선 등을 지원하고, 기업이 새로운 투자를 하면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노사 상생 일자리 창출 모델’을 국정과제로 제시했다. 그러나 이를 대표하는 ‘광주형 일자리’는 임금을 기존 완성차 업체의 절반 수준으로 낮추는 것을 포함하고 있어 노사 갈등을 빚어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