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CCTV관제센터 비정규직 노동자 20일부터 단식 농성

0
2019-05-16 13:01 | 최종 업데이트 2019-05-16 13:02

16일 대구일반노조는 “대구 8개 구·군청은 서로 눈치만 보지 말고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결단을 내려야 한다”며 “20일 오전 7시부터 무기한 간부 파업과 단식, 천막 농성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대구일반노조 CCTV관제사지회 간부 10여 명은 오는 20일 오전 10시 서구청 앞에서 천막 농성장을 설치하고 무기한 단식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들은 “8개 구·군청과 공동 협상이 어렵사리 진행됐지만, 임금안을 받아 든 순간 기대는 실망으로 무너졌다”며 “구·군청이 낸 임금안은 기존 용역업체 임금보다도 못할뿐더러, 대구시 표준 임금에도 못 미치고, 심지어 중앙정부의 가이드라인조차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감과 분노를 넘어 하향 평준화된 8개 구·군청의 임금안에 실소를 금할 뿐이다”며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을 위해 기존 무기계약직과 차별 없는 임금안, 대구시 표준 임금안을 바탕으로 성실하게 임금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15일 대구 8개 구·군청은 기본급(1,811,950원)에 더해 정액급식비 10만 원, 복지포인트 40만 원을 지급하는 임금을 제시했다. 행정안전부 직무급제 표준임금 지침에 따른 정액급식비 13만 원은 10만 원으로 줄었고, 명절 상여금 80만 원도 빠졌다. 일부 구·군청에서 논의하던 대구시 임금 지침(공무직 임금체계, 연간 기본급 100% 상여금 지급), 행정안전부 직무급제 임금 지침도 무산됐다. (관련 기사=대구CCTV센터 정규직 전환 협상 성과 없이 끝나…지침보다 낮은 임금 제시(‘19.5.15)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