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쓰레기 수거업체 노동자들 첫 파업

"임금 인상, 정년 연장 나서야"···경산시, "지켜볼 것"

0
2019-07-01 16:10 | 최종 업데이트 2019-07-01 16:11

경산시 쓰레기(생활·음식물·재활용) 수거 업체의 노동자들이 처음으로 파업에 들어갔다.

1일 오전 6시, 공공운수노조 대구지부 경산환경지회 소속 노동자 32명은 임금 5% 인상, 정년 연장, 단체협약 체결을 요구하며 파업을 시작했다. 경산시 쓰레기 위탁업체 5곳 중 4곳(경산환경, 성암환경, 대림환경, 웰빙환경) 노동자들이 경산환경지회 노동조합원이다.

▲1일 오전 8시, 대림환경(경산시 원효로) 앞에서 경산환경지회가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이날 8시, 대림환경 입구(경산시 원효로) 앞에서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열어 "경산시 직고용 환경미화원보다 동일하거나 더 힘든 일을 하는데 직고용 노동자와의 임금 격차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라며 "임금 5% 인상, 정년 63세에서 65세로 연장 요구에 업체 사장들은 모르쇠"라고 밝혔다.

노조는 "더 이상의 교섭이 의미가 없어 쟁의행위 찬반투표 94.1% 찬성으로 파업에 들어간다"라며 "경산시 쓰레기 문제는 경산시가 고민해야 하는데 민간업체의 배만 불리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최종현 경산환경지회장은 "올해 들어서 업체는 계약금 총액이 5% 올랐다. 협상 과정에서 지방노동위원회 조정도 거쳤지만, 업체는 인건비 인상에 나서지 않고 있다"라며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대상인데도 경산시가 민간위탁에 맡기면서 이런 문제가 지속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산시 관계자는 "현재 쓰레기 수거는 다소 시간이 걸리지만,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파업이 길어지면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며 "(업체 사장과의) 간담회에서도 원만하게 타결하라고 했다. 협상이 바로 체결되지는 않지만 시에서도 지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