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단체, “대구교육청, 영남공고 여성인권 침해 방조”

대구교육청, "새롭게 드러난 의혹 조사할 예정"

0
2019-08-09 11:58 | 최종 업데이트 2019-08-09 17:53

최근 영남공업고등학교가 여교사에게 임신포기각서를 강요하고 장학관에게 술 시중을 강요했다는 의혹이 나오면서 지역 여성단체가 대구교육청을 규탄하고 나섰다. 대구교육청이 한 차례 벌였던 영남공고 감사에서 문제를 밝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9일 오전 10시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은 대구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공고의 여성 인권 침해를 방조한 대구교육청을 규탄한다"며 "대구교육청은 부실 감사를 실시한 책임자를 징계하고, 영남공고 비리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강혜숙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표는 "우리가 더욱 분개하는 것은 여성가족부 장관 시절 일·가족양립 정책을 이끌었던 강은희 교육감이 영남공고에 면죄부를 준 것"이라며 "불평등에서 기인하는 각종 인권침해 사건은 피해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세심하게 조사해야 한다. 일·가정양립정책에 반하는 강은희 교육감의 교육 정책을 규탄한다"고 지적했다.

남은주 대구여성회 대표도 "이미 채용된 사람에게 병가를 제한하고, 임신포기각서를 받는 것은 근로기준법,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이라며 "대구고용노동청은 특별근로감독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영남공고에서 근무하다 10년 전 해고됐다는 강태운 씨는 "영남공고는 교육기관이기를 포기한 지 오래됐다. 생각보다 강은희 교육감과 허선윤 이사장의 관계는 가까웠던 것 같다"며 "대구교육청 감사 결과를 보면 감사를 왜 했는지 모를 정도다. 저런 독버섯 같은 학교가 존재할 수 있는 것은 대구교육청 때문이다"고 꼬집었다.

이들은 제보 창구(010-4427-4595)를 열고 영남공고 직장 내 갑질, 인권 침해, 성희롱 피해 사례 등 제보를 받고 상담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구교육청 감사관실 관계자는 "지난해 감사에서 이례적으로 15일 동안 감사를 벌였다. 교육청 감사가 수사권이 없다 보니 지적하는 것처럼 충분하지 못했을 수는 있다"며 "당시에 감사 말미에 장학관 술 시중에 대한 증언이 있었다. 하지만 증언 이외에 증거를 찾을 수 없어 조사하지 못 했다. 이에 대해서는 앞으로 조사를 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앞서 '영남공고정상화를 위한 대구시민공동대책위원회'는 ▲교사 채용 비리 ▲교내에서 교제하는 교사들에 대한 퇴직 강요 ▲출산휴가 사용 제한 ▲교사 블랙리스트 작성 ▲특정 식당과 유착관계 ▲전교조 교사 왕따 지시 등 의혹을 제기하며 허선윤 영남공업교육원 이사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