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총학생회, “고위공직자 자녀 대대적 조사하라”

0
2019-08-27 14:41 | 최종 업데이트 2019-08-27 14:42

경북대학교 총학생회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제기되는 의혹과 관련해 성명을 발표했다. 대구경북지역 대학 가운데 조국 후보자 관련 성명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26일 경북대학교 총학생회는 '우리의 교육을 외치다 -祖國에게-'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의혹 해명 ▲고위 공직자 자녀 교육 비리 전수 조사 ▲입시, 교육 제도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경북대 총학생회는 "우리는 2016년 대한민국을 기억한다. 정권이 바뀌었지만 아직 제도적 정비는 미흡하고 정치적 성향과 관계없는 그들만의 리그는 무너지지 않는 듯하다"며 "현재 장관 후보자에게 제기되는 의혹을 낱낱이 밝히고, 잘못이 있다면 책임을 묻도록 하여 교육을 더 이상 이념적 소용돌이에 몰아넣지 말라"고 밝혔다.

▲경북대 총학생회 성명서(사진=경북대 총학생회)

그러면서 "고위 공직자의 자제들에 대한 대대적인 조사를 진행하라. 이러한 사태가 과연 이번 후보자만의 문제겠는가"라며 "정치적 성향을 떠나, 장관이나 국회의원을 비롯한 위정자들에 대한 교육과 입시 비리를 포괄적으로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부정 입학 의혹이 제기될 빈틈을 가진 입시 제도부터, 학생이 배제된 채 진행되어온 수많은 교육 정책을 관성적으로 이어갈 것이 아니라 대대적인 재검토를 진행해야 할 시점"이라며 "객관적이고 투명한 평가를 기반으로 입시를 진행하고 교육의 수요자인 학생들이 교육을 주도하게 하라"고 강조했다.

김나영 경북대 총학생회장은 <뉴스민>과 통화에서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번 계기로 교육 정책을 바꾸어야 한다"며 "당장 촛불집회 계획은 없다. 우선 장관 후보자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면 중앙운영위원회, 전체학생대표자회의를 거쳐 향후 대응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뉴스민> 취재 결과 대구경북지역 일부 대학에서도 현재 조국 후보자 관련 입장을 내놓을지 논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