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지적 경북대 70년사 은폐 논란, 진상 규명 요구

0
2019-11-06 18:14 | 최종 업데이트 2019-11-06 18:15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북대학교 70년사 은폐 의혹이 지적되자 경북대 동문들이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관련기사=김상동 총장, '경북대 70년사' 은폐 논란에 "잘 모른다"('19.10.14), 도서관에도 없는 ‘경북대 70년史’…총장 사태 담겨서?('19.5.27))

6일 오후 12시 경북대 본관 앞에서 경북대 70년사 정상화 동문모임은 기자회견을 열고 70년사 정상적 발행과 도서관 배치,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누구도 70년사 축소 발간, 도서관 미배치 등에 책임을 지지 않는다며, 이는 학문의 자유를 침해하고 직무유기에도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원 계획대로 발행 ▲경북대 도서관 배치 ▲70년사 발간 재정 보고서 공개 등을 요구했다.

앞서 경북대는 2016년 70년사 1,000부 발간을 목표로 추진하다 2018년 100부로 축소 발간해, 논란을 빚었다. 70년사에는 노동일 전 총장 시절 건립된 글로벌플라자의 시공사 선정 비리 의혹, 함인석 전 총장이 자신의 선거운동에서 본부 보직 임용을 활용했다는 의혹 등이 담겨있다.

경북대는 해당 내용이 전임 총장들에 대한 명예훼손 소지가 있기 때문에 발간 부수를 줄였다고 밝혀왔다. 경북대는 명예훼손 문제를 종결한 다음 ‘70년사’ 추가 발간 등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를 위해 경북대는 최근 민원처리위원회를 구성했다.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상동 총장에게 "경북대가 70년사를 1,000권에서 100권으로 축소 발행했다. 경북대 도서관에서 열람이 안 된다. 왜 안 되나"라고 지적했다. 김 총장은 이 자리에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소장 돼 있는 건 사실이다", "검색이 안 되는 이유는 도서관에서 뭔가를 잘못한 것 같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상황에 대한 답변은 하지 않았고 '잘 모른다'는 입장을 견지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