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개혁대구시민행동, “자유한국당, 지금이라도 정치개혁 동참해야”

0
2019-11-27 13:23 | 최종 업데이트 2019-11-28 11:13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27일 국회 본회의에 부의됐다. 예정대로면 다음 달 3일 본회의에서 표결로 선거법 개정안 통과 여부가 결정된다. 자유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국회 단식을 이어가며 선거법 처리 반대에 사활을 걸고 있다. 정치개혁대구시민행동과 녹색당, 미래당, 민중당 정의당 대구시당은 같은 날 오전 11시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 기자회견을 통해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했다.

▲정치개혁대구시민행동과 녹색당, 우리미래당, 민중당 정의당 대구시당은 같은 날 오전 11시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앞 기자회견을 통해 선거법 개정안 처리를 촉구했다.

박호석 정치개혁대구시민행동 공동대표는 “황교안이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가 짓밟히고 있다고 한다. 정치 개혁이 자유민주주의의 걸림돌인가?”라며 “소선거구제 투표는 46%가 사표가 된다. 자한당은 국정농단해도 대구 텃밭에선 계속 당선된다. 정당 지지율보다 더 많은 의석을 가져간다. 잘못된 선거제”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제 국회는 정치개혁의 주춧돌이 될 선거법을 개정해서 시민들의 열망에 화답해야 한다”며 “선거법 개정을 논의하면서 지역구 의석과 비례 의석을 조정하는 숫자놀음에 빠져선 안 된다. 자기 지역구 지키려는 욕심을 앞세워 정치개혁의 대의를 흩트려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적어도 올해 초 합의한 원안대로 통과시켜야 한다. 농어촌 지역구의석 대표성이 걱정된다면 세비 삭감과 보좌진 수 조정 등 특권 내리기를 통해 전체 예산을 줄이거나 고정한 후 국회의석을 늘려야 보정하는 것이 옳을 것”이라고 짚었다.

이들은 선거법 처리에 가장 큰 반대 세력인 자유한국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에 엄중히 경고한다”며 “정치개혁을 바라는 시민들의 열망인 선거법 개정을 여당의 장기집권이라고 거짓 선동하면서 당대표가 뜬금없이 단식하고, 원내대표가 적대감을 부추기는 민폐정치, 대결정치를 당장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작금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한 치의 기득권도 내려놓지 않겠다는 탐욕의 몸부림이자 썩은 우물을 버리지도 못하고 새 우물을 파지도 못하는 무능하고 궁색한 처지만 부각시키고 있을 뿐”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제1야당의 책임감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정치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