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재식 우리복시민연합 사무처장, 대구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상 수상

0
2019-12-31 13:20 | 최종 업데이트 2019-12-31 13:26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이 대구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선교위원회가 수여 하는 제10회 인권상을 수상했다.

▲은재식 복지연합 사무처장(사진제공=복지연합)

지난 30일 대구기독교교회협의회는 대구 서구 성공회 애은성당에서 10회 인권상 시상식을 열고 20여 년간 사회복지 운동을 펼친 은재식 사무처장에게 인권상을 수여했다.

대구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선교위는 은 사무처장이 지난 20년간 사회 공공성 강화와 빈곤퇴치, 사회복지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운동을 펼치면서 사회복지와 인권 증진을 위해 힘써 왔다고 수상 이유를 설명했다.

은 처장은 이밖에도 전국 유일의 복지영화제를 10년간 운영해왔고,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문제 등 사회복지시설의 비리나 인권유린 사건을 해결하는데 앞장서 온 공로도 인정받았다.

은재식 처장은 “1997년부터 지금까지 부딪치고 있는 사회복지재단과 시설 비리 투쟁은 기득권 세력과 힘겨운 싸움이었지만, 굴하지 않고 20여 년 사회복지 운동을 끈질기게 해 온 것이 수상 이유가 아닌가 싶다”며 “지역사회의 인권증진과 시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대구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선교위는 2001년 독일인으로 한국 민주화 운동에 헌신했던 고故 허창수(헤르베르트 보타바) 신부에게 첫 번째 인권상을 수여한 후 지난해까지 아홉 차례 인권상을 수여했다. 지난해에는 해고 투쟁을 이어온 금속노조 아사히 비정규직지회가 수상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