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시민단체, 군의회에 '원전 유치동의 철회 결의문' 요청

    이강석 의장 "개인적으로 동의...빠른 시일 내 결정하겠다"

    0
    2015-12-03 17:49 | 최종 업데이트 2015-12-03 17:49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가 영덕군의회에 ‘유치동의 철회’ 결의문 채택과 공청회 개최를 요구했다. 영덕핵발전소 찬반주민투표 추진위원회는 지난달 13일 투표 결과가 나온 이후 군의회에 핵발전소 유치철회 결의를 제안했으나, 영덕군의회는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11월 12일 오후 9시 30분경. 11~12일 진행된 영덕 핵발전소 유치 찬반 주민투표 투표함이 영덕읍 개표장으로 도착했다.
    ▲11월 12일 오후 9시 30분경. 11~12일 진행된 영덕 핵발전소 유치 찬반 주민투표 투표함이 영덕읍 개표장으로 도착했다.

    지난달 11일~12일 진행한 주민투표에는 영덕군 유권자 3만 4천여 명 중에 11,209명이 참가해 91.7%인 10,274명이 유치반대에 투표했다. 영덕군이 주민투표 추진을 거부해 민간주도로 진행한 점을 고려하면 상당한 군민이 핵발전소 유치 반대 의견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 확인됐다.

    추진위는 투표 이후 산업통상자원부에 결과를 전달하며 핵발전소 유치 철회를 요구했다. 또, 추진위는 지난 6기 영덕군의회가 ‘원전유치 동의안’을 채택한 바 있어 7기 군의회에 ‘원전유치 동의안 철회’를 요구했다.

    하지만 별다른 움직임이 없자 3일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는 군의회에 공문을 보내 ‘유치동의안 철회 결의문’과 ‘유치철회를 위한 공청회’를 요청했다.

    범군민연대는 “영덕군의회는 영덕군민들의 반대에 대한 높은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며 “어떠한 입장도 이야기하고 있지 않으며, 이러한 의회 입장은 주민들의 강렬한 반대 의지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밝혔다.

    이에 주민투표 추진 당시 이희진 영덕군수에게 핵발전소 유치 입장 표명을 요구하며 단식농성까지 벌였던 이강석 영덕군의회 의장은 “개인적으로는 (원전유치 동의 철회에) 동의한다. 하지만 전체 의원들과 논의를 하지 못했다. 빠른 시일 내에 논의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박혜령 범군민연대 대외협력부장은 “군의원 가운데 핵발전소 유치에 찬성하는 입장을 가진 사람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다수 군민의 반대 목소리를 군의회가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범군민연대는 지역구 국회의원인 새누리당 강석호 의원에게도 간담회를 요청한 상태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