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종코로나19 확진자 확인···확진 전까지 수성구 병원 입원 생활

6일 교통사고 후 7일부터 한방병원 입원
주말에 외출해 교회, 뷔폐 방문

11:09
0

대구에서 신종코로나19 감염 확진자가 확인됐다. 대구시는 18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서구 거주 61세 여성(31번 확진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에 격리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18일 오전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대한 긴급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확진 환자의 정확한 감염 경로는 현재 질병관리본부가 역학 조사를 진행 중이어서 파악되지 않은 상황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 확진자는 최근 한 달 동안 해외여행을 다녀온 적은 없다. 다만,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 소재 회사 본사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된다.

현재까지 31번 확진자의 동선 중 확인된 사실은 이 환자가 지난 6일 밤 10시 30분에 교통사고를 당했고, 7일부터 수성구 범어동 소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 생활을 했다. 입원 생활을 하는 동안 31번 확진자는 몇 차례 외출을 했는데, 방문한 주요 다중이용시설은 남구 소재 대구교회와 동구 소재 퀸벨호텔이다. 31번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에 대구교회에서 2시간 동안 예배를 봤고, 15일에는 퀸벨호텔에서 지인들과 점심식사를 했다. 교통사고 직후 7일 입원 전까지는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했을 뿐 이외에는 병원 입원 생활을 했다.

31번 확진자는 서구에서 남편, 자녀와 생활하고 있고, 남편과 자녀는 현재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대구시는 또 31번 확진자가 입원 생활을 했던 새로난한방병원을 현재 출입통제하고 있고, 폐쇄 조치 등은 이후 질본과 협의 후 결정할 예정이다. 새로난한방병원에는 33명의 입원 환자가 있지만, 31번 확진자는 혼자 입원실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된다. 대구시는 7일 31번 확진자가 병원을 내원한 후 해당 병원에서 퇴원한 환자에 대해서도 확인 작업을 펼치고 있다.

대구시에 따르면 31번 확진자는 15일부터 폐렴 증상을 보였고, 17일 정부가 일반 폐렴환자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하기로 하면서 감염이 확인됐다. 31번 확진자는 17일 오후 3시 30분, 발열과 폐렴 증상을 보이며 수성구보건소를 방문했고, 오후 4시 검사가 진행됐다. 오후 5시 30분, 대구보건환경연구원에 검체가 의뢰됐고, 대구의료원으로 이송조치 됐다. 같은 날 밤 11시 1차 양성 판정을 받았고, 질병관리본부의 재검사도 18일 새벽 5시 양성으로 판정됐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