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사무소 계란 투척 40대, 우리공화당 당원으로 알려져

김부겸, “처벌 원치 않아…민주주의를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09:59
0

김부겸(대구 수성구갑)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선거사무소에 계란을 투척하고, 문재인 대통령 비난 글을 붙여 경찰에 검거된 40대 남성이 우리공화당 당원으로 알려졌다.

▲김부겸 의원 선거사무실에 지난 24일 밤중 누군가 계란을 던지고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하는 글을 써붙였다. (사진=김부겸 의원실)

경찰은 25일 오후 5시 30분께 서구의 한 주택에서 김 의원실에 계란을 투척한 40대 남성 A 씨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에서 A 씨의 행위에 배후 없이 혼자서 계란을 투척했고, 우리공화당 당원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검거 직후 김부겸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글을 올렸다.

김부겸 의원은 “배후가 있거나 조직적이지 않다면, 그래서 개인의 우발적 행동이었다면 저는 그분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 경찰에도 제 뜻을 전했다”며 “오늘의 정치가 그렇다. 열광적 지지를 만들기도, 극단적 혐오를 낳기도 한다. 저는 정치가 감정보다 이성에 기초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 아군과 적군으로 편을 갈라, 내 편은 무조건 선이고 상대편은 악이라는 식의 정치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주의는 폭력에 반대한다. 증오를 거부한다. 생각이 다른 상대방에 대한 인정과 대화 가능성이 출발점이다. 그분이 이번 일을 통해 민주주의를 몸으로 느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민주주의를 향해, 통합의 정치를 추구하며 꿋꿋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24일 밤 9시 30분께 직원 일부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에 누군가 사무실 출입구에 ‘문재인 폐렴, 대구 초토화, 민주당 OUT’, ‘신적폐 국정농단, 혁명, 문재인을 가두자’라고 써붙이고, 계란을 던졌다. 대통령과 민주당을 비난하는 글 뒤에는 김 의원 측에서 대구 시민들에게 보내는 응원 메시지로 “함께 이겨냅시다”, “#힘내자_대구경북”이 적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