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료원장, “돈 못 번다 구박하더니···코로나에 감사해야 할 웃픈 현실”

“2015년 메르스 백서에 있던 내용, 완벽한 법 갖고도 실행 의지 있나”
"7월 출범 공공의료지원단, 싱크탱크 넘어 컨트롤 타워 되어야"

09:43

유완식 대구의료원장은 대구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 있었지만 그간 공식적인 발언을 아껴왔다. 12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코로나19 최전선 대구의료원의 역할과 과제 및 공공의료 확충 방안’ 토론회에서도 토론문은 관련 법률로 가득 채웠다. 하지만 실제 토론에선 심중에 담아뒀던 말을 일부 토로하기도 했다.

▲유완식 대구의료원장(가운데)이 12일 토론회에 참석해 그간 코로나19에 대응해온 소회와 향후 방안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유완식 원장은 “평소 대구의료원 돈 못 번다고 구박하던 분들이 이젠 어떻게든 지원해줄 수 있을까 걱정해주는 걸 보면, 코로나에 감사를 해야 할지, 웃픈 현실”이라며 자조적인 말로 운을 뗐다.

유 원장은 “사실 우리가 지금 의논하는 건 2015년 메르스 백서, 400페이지 책에 다 있는 것”이라며 “없는 게 없다. 그런데 오늘 또 이런 걸 하고 있다. 제가 법을 모르긴 하지만 시민의 눈으로 봐도 이미 완벽한 법을 갖고 있지만 문제는 그 법을 실행할 의지가 있느냐는 것”이라고 답을 찾는 논의보다 실천력에 대한 의문을 드러냈다.

그는 “전국에 지방의료원이 35개 있지만 의료원은 무언가 격이 떨어진다고 본다. ‘나는 그런 곳 가서 치료받을 사람 아니다, 적어도 서울 대형 병원에서 치료받아야 한다’ 이런 생각이 만연하다. 이걸 일단 극복해야 한다”고 저평가된 의료원의 위상 제고 문제도 짚었다.

유 원장은 “직원들에게 우리는 소방서, 경찰서와 같다 이런 이야길 하곤 한다. 요즘은 군대라고 하는데, 하지만 사명감만으로 한계가 있다”며 “다행히 7월에 공공의료지원단이 만들어졌다. 대구시에선 싱크탱크 정도 역할을 기대하는 것 같은데, 저는 한 단계 더 나아가서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본다. 제2의료원이 필요한지 부터, 공공보건의료지원센터와 연계해서 좋은 계획 만들고 실천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유 원장은 코로나19 대응 이후 적자 보전 문제에 대해 ‘손실보전’이란 표현으로 논의하는 것에 대해서도 작심 발언을 했다. 그는 “(코로나19) 손실보상이란 말은 해당되지 않는 말이다. 비용부담이다. 환자 치료를 할 때 비용을 누가 대느냐의 문제다. 정부가 대느냐, 의료원이 대느냐. 의료원이 대야 하나?”라며 “손실이 무슨 손실이냐, 사용해야 하는 비용이지, 손실보상은 시혜적 접근이다. 그런 기본 인식을 갖고 있으니 안되는거다. 비용을 대줘야 된다”고 강조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