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표, 대구에 와서도 “가덕도 신공항 절차 밟아갈 것”

홍준표 의원, “대구 신공항,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동시 처리”

17:49

지난 17일 국무총리실 산하 김해신공항 검증위원회가 김해신공항 계획을 원전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린 후 대구·경북을 중심을 반발이 커지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서울 종로)는 본인이 총리 시절 시작한 검증 결과 후폭풍이 이는 와중에 대구를 찾아 가덕도 신공항 절차를 지금부터 밟아가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20일 오후 4시께 대구 북구 소재 경북대학교를 찾아 재학생을 대상으로 ‘글로벌 경제 환경 변화와 미래 신산업’을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이 대표는 강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서 “지금부터 (가덕도 신공항) 절차를 밟아가야 할 것”이라며 절차적 문제에 대해선 “법적 뒷받침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한 결정이란 지적에 대해선 “김해공항 검증 요구가 있을 당시에 보궐선거가 없었다. 선후관계를 따져보면 명백해진다”고 답했다. 특별법 제정에 대해선 “필요하다면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대구 경북대를 찾아 “가덕도 신공항 추진 절차를 밟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날 홍준표 국회의원(무소속, 대구 수성구을)은 지역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부산 신공항과 대구 신공항 특별법을 동시에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홍 의원은 “국가 4대 관문공항 건설로 지역 균형 발전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며 “대구와 부산, 광주(무안) 신공항 관련 특별법의 동시 일괄 처리가 시급하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지난 시기 합의를 뒤집은 것은 정책 일관성 측면에서 문제가 있고 당면한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위한 정치적 의도가 있다”면서도 “대구·경북 주민은 부·울·경 주민들의 선택을 존중하고 소아를 넘어 대승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