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노, ‘공무원 고발’ 민주당 달서구의원 규탄

"열심히 일한 직원 범죄자로 전락시켜...저질스럽고 개탄스럽다"

14:20

전국공무원노조가 공무원을 ‘불법 사찰’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 더불어민주당 달서구의원들에게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26일 오전 11시 전국공무원노조 대구경북본부는 달서구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달서구의원들은 검찰 고발을 취소하고 조합원에게 무릎 꿇고 사과하라”며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은 책임자를 처벌하고 해당 구의원은 사퇴하라”고 밝혔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달서구의회 의원총회(원내대표 김태형)는 의회 사무국장을 포함해 직원 3명을 ‘공무상 비밀 누설’로 대구지방검찰청 서부지청에 고발했다. 지난 4월부터 언론을 통해 알려진 민주당 구의원 4명에 대한 업무추진비 유용 관련 제보가 ‘공익 제보’가 아닌 ‘불법 사찰’이라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의원총회가 고발한 공무원은 모두 전공노 소속 조합원이다.  (관련 기사=달서구의회, ‘업무추진비 유용’ 논란에서 ‘불법 사찰’ 주장까지…무슨 일?(‘20.11.10))

정재학 전공노 달서구지부장은 “이번 사건은 더불어민주당 구의원들이 업무추진비를 부적절하게 집행한 것이 발단이다. 그런데도 결제선 상에 있는 의회사무국 직원의 책임이라고 물타기 하고 있다”며 “더불어민주당은 팩트도 없이 단순한 의심만으로 성실히 주어진 책무를 수행한 직원에게 덤탱이를 씌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지부장은 “오로지 추측만으로 열심히 일한 직원을 한순간 범죄자로 전락시키는 행태를 저지르는 구의원들이 한마디로 저질스럽고 개탄스럽다”며 “달서구 1,200명 공무원의 명예를 실추시킨 더불어민주당 구의원들은 백배사죄하고 더 나아가 구민에게 사죄하고, 자진 사퇴하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들은 최근 민주당 달서구의원 3명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의원직 상실형을 구형받자, 이를 은폐하기 위해 공무원을 고발한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해당 구의원은 죄를 인정하고 죗값을 받으면 되는 상황이었으나, 죄를 뉘우치기는커녕 확실한 근거도 없이 의혹만으로 불법 사찰로 규정하고 검찰에 고발했다”며 “자신이 탄압받는 민주투사인양 현혹되어 여론을 호도하는 등 사건이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참으로 비겁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오후 2시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위원장 김대진)에 항의 방문을 할 예정이다. 당사에는 현재 민주노총 대구본부, 건설노조 대구경북본부 등이 ‘전태일 3법’ 제정을 요구하며 점거 농성 중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