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구·경북 위원장도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

15:02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요구하며 당 지도부가 국회 앞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정의당은 4일부터 전국 시·도당 위원장도 단식에 들어가면서 법 제정을 촉구한다. 정의당 대구시당과 경북도당은 4일 보도자료를 내고 한민정(대구), 엄정애(경북) 두 위원장이 4, 5일 단식 투쟁을 한다고 밝혔다.

▲한민정 정의당 대구시당 위원장(왼쪽)과 엄정애 경북도당 위원장이 4, 5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을 진행한다.

정의당은 지난해 6월 21대 국회 정의당 1호 법안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발의하고 강은미 원내대표가 지난달 11일부터 단식 농성을 시작했다. 강 원내대표는 지난 2일 건강악화로 병원에 이송되면서 단식을 중단했고, 김종철 대표가 4일부터 단식을 시작했다.

김미숙 김용균재단 이사장, 고 이한빛 PD 아버지 이용관 씨, 이상진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운동본부 집행위원장도 지난달 11일 강 원내대표와 함께 단식농성을 시작해서 오늘로 25일차를 맞고 있다.

정의당은 오는 8일 12월 임시국회가 종료되는 만큼 법 제정을 위해 투쟁 계획을 전국으로 넓혀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정의당 대구시당과 경북도당도 이날 두 시·도당 위원장 단식 돌입 소식을 전하면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은 ‘김용균 없는 김용균법’처럼 되어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대구시당은 지난달 16일부터 출퇴근 릴레이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고, 경북도당은 지난달 22일부터 당원 릴레이 단식도 진행 중이다. 대구시당은 5일 당원들도 1일 단식에 동참한다.

이들은 “아들을 잃은 어머니가 ’같은 죽음이 일어나지 않게 해달라‘며 25일째 단식투쟁 중이다. 일하다 죽지 않을 권리, 목숨에 최소한의 책임을 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제대로 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 제정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