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선거캠프’ 인사 연호지구 투기 논란 경찰 내사 착수

대구경실련, 복지연합 “철저하고 전면적인 수사 촉구”

18:16

경찰이 권영진 대구시장 선거캠프 인사가 지인과 함께 수성구 연호지구 부동산을 산 뒤 보상비를 챙겼다는 TBC 보도 이후 내사에 들어갔다.

TBC는 지난 25일 “권 시장 선거캠프 인사, 보상비 수십억 원 챙겨” 보도를 통해 권영진 시장 선거 캠프에 있던 A 씨 등이 연호지구에 약 1,400m2를 사들인 후 매입가의 2배가 넘는 보상비를 받고, 조성 원가 80% 수준의 이주자택지 분양권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TBC에 따르면 A 씨 등은 계사와 우사로 쓰였던 대지를 지난 2016년 2월에 15억 8,000만 원을 주고 매입해서 필지를 6개로 나누고 소유자도 4명으로 늘렸다. 지분을 공유한 사람 중에는 지역 대학 교수도 있고 이 교수는 대구시 도시계획위원으로도 활동하다가 최근 사퇴했다.

보도 이후 대구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대구경실련), 우리복지시민연합(복지연합) 등을 성명을 내고 경찰의 전면적이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대구경실련은 “권영진 시장 선거캠프 핵심 참모가 연호지구 땅을 구입한 시기는 연호지구에 속한 연호동, 이천동의 토지거래량이 급증했던 기간”이라며 “김대권 구청장이 연호지구 내 논을 구입한 시기도 이 무렵이다. 지위, 역할 등을 감안하면 개발정보를 이용한 투기라는 의혹을 피할 수 없다”고 짚었다.

이들은 “연호지구 개발사업 관련 투기 의혹의 진상과 책임 규명을 위해 정부합동조사단 등에 2015년 이후 연호지구와 인접지역에서 부동산 거래, 건축 행위에 대한 전수 조사를 요구한다”며 “부실 보상 의혹, 환경영향평가 논란 등 사업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들에 대한 점검, 연호공공택지지구 사업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복지연합도 “연호지구 지정을 앞두고 2016년 하반기부터 보상과 이주자 택지 분양권을 노린 빌라 신축과 농지, 대지 등의 매입이 집중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LH가 개발 중인 대구 연호지구가 파면 팔수록 투기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며 “문제가 된 이들은 사전 개발 정보를 알 수 있는 위치에 있었고 상당한 시세차익과 보상 등 이익을 챙긴 공통점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상과 이주자 택지를 노린 외지 투기 세력과 무엇이 다르냐”며 “까면 깔수록 의문투성이인 연호지구에 대한 경찰의 전면적인 수사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상원 기자
solee412@newsmin.co.kr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