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경 달서구의원 구청장 출사표···첫 여성 후보 나오나?

이유경 의원, "주민자치 실현할 것"...더민주 2명 출마로 경선 예정

14:20
0

더불어민주당 이유경(48) 달서구의원이 달서구청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앞서 같은 당 김성태(61) 달서구의원도 출마를 선언한 바 있어, 야당에서는 드물게 경선이 치러질 것으로 보인다. 이유경 의원이 본 선거에 나선다면 역대 달서구청장 선거 첫 여성 후보다.

16일 오전 11시, 이유경 달서구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대구시 동구 동대구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달서구청장 보궐선거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이유경 의원은 “정당정치의 기본인 책임정치를 하지 못하고 다시 구청장 보궐선거를 하게 된 것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다”며 “제가 구청장이 된다면 정치의 권한을 주민들에게 돌려주어 주민자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이유경
▲이유경 달서구의원

이유경 의원은 “달서구에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들이 많다. 달서구는 아이들의 교육, 복지, 문화가 필요하다”며 “그런 점에서 여성인 제가 구정 행정을 이끄는데 더 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구청장 재임 중 국회의원 출마를 위해 사퇴한 곽대훈 전 달서구청장을 비판하면서 “자치구 보궐선거 비용은 결국 자치구에서 부담해야 한다”며 “누가 당선되든 그 손실을 보전해야 하므로, 새누리당 본선 후보에게 최소 비용으로 선거운동을 하자고 먼저 제안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유경 의원은 공약으로 △주민참여 예산제 실시?△청년창업 지원센터 등 청년 문제 해결?△출산장려금 지원 확충 등 여성친화도시 만들기?△구청 산하 비정규직 단계적 정규직화?△전통시장 특화?△복지통장제 활성화로 맞춤형 복지 실현?△SNS 활용한 주민 소통?△전시 낭비성 건성 홍보예산 삭감 등을 내걸었다.

이 의원은 김성태 의원과의 후보 통합 가능성에 대해 “마음의 문을 열고 단일화 노력을 하겠지만 여의치 않으면 경선을 선택하게 될 것”이라며 “당과 달서주민들을 위해 누가 더 경쟁력 있는 후보인지 고민한 끝에 출마를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유경 의원은 5~7대 달서구의원을 지냈고, 현재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부위원장, 표현자유특별위원장, 보건특별위원회 부위원장을 맡고 있다.

현재 달서구청장 보궐선거에 출마 의사를 밝힌 이들은 모두 10명이다. 김재형 전 대구시보건환경연구원장, 도영환 전 달서구의회 의장, 도이환 전 대구시의회 의장, 이관석 전 달서구청 공무원, 이태훈 전 달서구 부구청장, 김원구 전 대구시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이기주 달서구의원 등 새누리당 소속 7명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또, 달서갑 총선에 나섰다가 달서구청장 출마 의사를 밝히며 사퇴한 안국중 전 대구시 경제통상국장을 포함하면 새누리당 후보군만 8명이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김성태 구의원과 이유경 구의원 등 2명이 달서구청장 출마에 나섰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달서구청장 보궐선거에는 2명의 후보가 경쟁을 벌이게 됐지만, 20대 총선 달서구 3개 선거구에는 예비후보가 아무도 없다.

관련기사 : 총선 앞둔 ‘달서구청장’ 사퇴로 본 대구지방자치의 민낯(15.12.23),?더민주 김성태 달서구의원, 달서구청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16.01.19)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