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청주노인병원 의명의료재단 위탁 백지화 요구

“의명의료재단 불법, 탈법 행위 밝혀져” 주장

0
2016-02-29 10:09 | 최종 업데이트 2016-02-29 10:09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아래 연대회의)는 청주시 측에 청주시노인전문병원(아래 노인병원) 새 운영자로 선정된 의명의료재단이 자격이 없다며 전면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이 같은 내용으로 25일 청주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시가 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충북

연대회의는 “노인병원 새 운영자로 선정된 의명의료재단은 시와 계약체결이 되지 않은 상태인데도 고용에 대한 청주시의 행정 권고를 무시하며 오만한 민낯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의명의료재단은 지난 16일 노인병원 해고자 전원 고용승계 거부와 일부 부서 용역업체 재위탁을 통한 비정규직화 입장을 밝힌바 있다. 이는 시가 지난달 의명의료재단에 권고한 △해고노동자 우선 고용 △비정규직 양산 방지를 위한 정규직 고용 고려 △청주시민 우선 고용 등과 배치된다.

연대회의는 또, “의명의료재단이 그간 운영해왔던 산하 병원은 무면허, 무허가 등 불법, 탈법을 일삼았고, 이로 인해 현재 이사장 등은 수차례 구속 및 처벌 경력이 있음이 밝혀졌다”면서 “의료인으로서 상상도 할 수 없는 도덕성 결여와 부실운영은 이미 수탁 자격 없음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같은 사태는 이미 예견됐다”면서 “연대회의는 그간 재위탁 절차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행정편의주의적으로 시행하지 말 것과 근본적인 문제 해결과 보완을 요구했지만 시가 이를 무시했다”고 지적했다.

연대회의는 시에 의명의료재단 선정과정과 결과 등을 공개할 것과 사회적 합의 기구를 구성해 위탁 운영자를 새로 선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의명의료재단 담당자는 25일 취재진의 연락처도 남겼지만 전화연락이 이루어지지 않았다.

한편, 민주노총 충북본부도 24일 청주시청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노인병원 해고자 전원 복직을 촉구했다. 또, “의명의료재단의 불법 의료행위와 인권유린 문제가 드러나 수탁자격 논란이 일고 있다”면서 “시는 이 같은 논란에 책임을 있으며 하루 빨리 병원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전원일 민주노총 충북본부장은 “불법의료행위가 밝혀져 의명의료재단이 공공성을 보장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면서 “관리감독 권한이 있는 시가 책임을 지고 공공성을 확보하고 해고자 고용승계를 이행하도록 강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제휴=미디어충청/정재은 기자, 김순자 현장기자)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