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청년유니온, '결혼퇴직' 금복주에 'N포세대 조장상' 시상

"금복주가 청년의 삶 외면한다면 청년들도 금복주 외면할 것"

0
2016-03-24 14:34 | 최종 업데이트 2016-03-24 14:34

대구청년유니온이 여직원 결혼 퇴직 강요 논란을 일으킨 주류업체 금복주에 'N포세대 조장상'을 시상했다.

금복주

24일 오전 11시, 대구청년유니온은 금복주 본사(대구 달서구 성서로) 앞에서 '2016년 N포세대 조장상 시상식'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들은 "금복주가 결혼한 여성은 일할 수 없다는 얼토당토않은 관습을 지키는 동안 한 청년 노동자는 직장을 포기했다"며 "N포 세대의 비극은 청년들이 '어쩔 수 없이' 무언가 포기해야 한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N포 세대란, 연애, 결혼, 출산 포기(3포), 3포+내 집, 인간관계 포기(5포), 5포+희망, 꿈 포기(7포), 7포+건강, 외모 포기(9포) 등을 포기해야만 하는 현대의 2~30대 세대를 말한다.

이들은 시상 이유로 ▲결혼을 앞둔 청년 노동자에게 퇴사를 종용하고 결혼과 일 중 하나를 선택하도록 하여 결단력을 높여준 점?▲디자인팀에 일하는 디자이너를 판촉팀으로 발령하여 청년 노동자가 다양한 역량을 계발할 수 있도록 해준 점?▲대구지역에서 금복주 불매운동을 일으켜 지역민들이 다양한 주류를 접할 수 있도록 해준 점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삶의 가치와 꿈을 포기해야 하는 N포세대를 넘어 이 모든 것을 달관하는 청년달관세대가 되는 계기를 마련해주어 기쁜 마음으로 수상한다"고 밝혔다.

금복주

대구청년유니온 조합원인 직장인 김영록(33) 씨는 "결혼한 지 2년이 지났지만 아직 아이가 없다. 아이를 낳으면 둘 중 한 명은 일을 쉬어야 하고, 경력단절과 경제적 고민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대구 사람이라서 참소주를 즐겼고 지역 경제를 위해서도 의무적으로 마셨다. 금복주가 청년들에게 무언가 포기하게 하였듯이 금복주도 무언가 포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청년유니온은 "대구 지역 N포세대의 비극은 더욱 심각하다. 2014년 혼인?이혼 통계에 따르면, 대구의 혼인 감소 수는 8개 특?광역시 중 부산 다음으로 높다. 2015년 기준 대구의 출산율은 전국 평균보다 낮다"며 "일을 하면서 결혼 생활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양질의 일자리가 없다면 더 많은 청년이 결혼과 출산을 포기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는) 이후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의 불매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이다. N포세대를 조장하는 금복주가 청년의 삶을 외면한다면 청년들도 금복주를 외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복주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등 대구지역 시민단체는 지난 17일부터 SNS 등을 통해 불 '금복주 참소주 불매운동'을 벌이고 있다.

한편,?지난 2011년 금복주 홍보팀 디자이너로 입사한 A(31) 씨는 결혼 소식을 회사에 알리자 퇴사 압박을 받았다며 지난 1월 말?근로기준법,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 혐의로 대구서부고용노동지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A 씨는 지난 10일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다.

관련 기사 😕"결혼하고 일한 선례없다?"...금복주, 여직원 '퇴사 압박' 논란<16.03.10.>,?여성단체에 '결혼퇴직' 사과한 금복주, "여직원 필요성 별로 없다"<16.03.16.>,?시민단체, '결혼퇴직' 금복주 불매운동 나서<16.03.18.>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