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시민단체 “핵발전소 찬성하는 새누리당에 투표하지 않겠다”

새누리 강석호 후보, 핵발전 정책 질의에 답변 거부

0
2016-04-12 07:56 | 최종 업데이트 2016-04-12 07:57

경북 영덕울진영양봉화 지역에 출마한 강석호 새누리당 후보가 지역 시민사회단체의 핵발전 정책 질의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 이에 시민사회단체는 “핵발전에 찬성하는 정당과 후보에 투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영덕핵발전소

11일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는 영덕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권자와 정책 방향을 소통하지 않는 강석호 후보의 답변거부를 강력 규탄한다”며 “홍성태, 이귀영 후보의 성실한 답변을 환영한다. 또, 두 후보의 핵발전소 추가건설보다 재생에너지 확대에 찬성하는 입장은 주민투표를 통해 압도적인 영덕핵발전소 유치반대 의사를 표명한 영덕군민에게 매우 고무적이며 환영할 일”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30일 지역 4개 단체(영덕핵발전소반대대책위원회,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영덕핵발전소백지화군민연대, 핵으로부터안전하게살고싶은울진사람들)와 핵없는사회를위한공동행동은 20대 총선 출마 후보자를 대상으로 정부, 지자체에서 추진하고 있는 핵 발전, 에너지이용에 관한 정책질의서를 전달했다.

정책질의서에는 탈핵기본법제정, 신한울 3,4호기 건설과 영덕신규핵발전소 건설 대신 재생에너지 확대와 효율화, 핵발전소 안전성 강화, 발전차액지원제도 재도입,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와 검역강화 등 총 6개 문항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강석호 후보는 정책질의서에 답변을 거부했다. 반면, 무소속 홍성태, 이귀영 후보는 탈핵기본법 제정, 신규핵발전소 건설 대신 재생에너지 확대, 핵발전소 안전성 강화, 발전차액지원제도 재도입, 일본산 수산물 수입금지와 검역강화에 찬성한다고 답변했다.

이에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는 “이번 총선에서 확인한 새누리당의 찬핵 입장과 강석호 후보의 답변거부는 영덕주민들에게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자발적인 노력으로 주민투표를 성사시켜 핵발전소유치 반대의사를 표명하였지만, 국민을 위해 일한다는 집권여당과 새누리당 후보는 국민의 핵발전소 반대의지를 철저히 외면하고 있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영덕 유권자들이 이번 정책질의 결과를 토대로 영덕의 미래를 좌우하는 중차대한 핵발전소 유치문제에 대한 각 후보의 입장을 토대로 선거권을 행사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