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총선 D-1]투표 전, 10초만 보세요. 대구 북구을

0
2016-04-12 15:27 | 최종 업데이트 2016-04-12 20:49

[편집자주] 4.13총선 투표일이 바로 코앞으로 다가왔다. 후보들은 마지막 남은 힘을 짜네 한 표를 호소하고 있다. 이번 총선에서 대구는 어느 지역보다 바람 잘 날 없이 시끄러웠다. 여야를 막론하고 공천 파동이 일었고, 덕분에 공약과 정책은 실종됐다. <뉴스민>은 투표일을 하루 앞두고, 유권자들의 선택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후보자들의 주요 공약과 이력 등을 보기 쉽게 요약했다. 아직 지지 후보를 선택하지 못한 분들에게 작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

<북구을>

기호1. 양명모(새누리당)

양명모뇌구조

우여곡절 끝에 새누리당 북구을 공천을 받은 양명모 후보는 보건복지의 전문성을 강조한다. 본인이 약사이기도 한 양 후보는 일자리도 의료산업단지 조성으로 만들겠단다. 여기에 중증질환 메디컬 R&D 센터 유치도 공약했다. 경북대학교 의대, 약대, 간호대, 치대를 북구을 지역으로 이전하는 것도 공약했다. 좋게 보면 전문성을 살린 거지만, 나쁘게 보면 결국 다 새로 짓고, 만들겠다는 건설 공약이기도 하다. 새누리당 후보라면 누구라도 당연하다는 듯 공개하는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이 공보물에는 없다는 것이 독특하다면 독특한 점이다. 친박과 거리 두기로 읽힌다.

기호4. 조명래(정의당)

조명래뇌구조

조명래 후보의 강점은 디테일이다. 8개 동별 세부 공약이 전부 서른 한 가지다. 골라 먹는 재미가 있는 베스킨 라빈스(?)도 아니고...?홍의락 후보도 동별 공약을 내놓긴 했지만 19개, 실현 가능성은 일단 제쳐두더라도 조 후보가 공약 개발은 많이 했다. 그만큼 오래 강북구 지역에서 활동해온 경력이 묻어 나온다. 여기에 더해 강북구를 북구에서 분구하는 방안을 후보 4명 중 유일하게 내놓고 있다. 지역 공약 외에 전국적이고 국가?차원의 공약도 있다. 친환경 의무급식 법제화라든지, 반값등록금, 누리과정 전액 국고지원 등은 진보진영에서 지속해서 주장해오던 숙원 사업이다. 문제는 당선 가능성이다. 2010년 시장 선거 10%, 2012년 국회의원 선거 24%로 득표는 증가 추세긴 하지만…

기호5. 박하락(친반평화통일당)

박하락뇌구조

박하락 후보는 황당한 공약이 많다. 12.12, 5.18 관련자 처벌법이 정치보복 특별법이라고 규정했다. 박 후보가 정치보복 특별법이라고 지목한 12.12, 5.19 관련자 처벌법이란 ‘헌정질서 파괴 범죄의 공소시효 등에 관한 특례법’과 ‘5.18 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보인다. 박 후보는 이 법들을 철폐해서 전직 대통령, 국회의원, 장관, 장군’님’들 신분을 피해 구제하고 명예회복 시켜야 한다고 주장한다. 공약의 압권은 “평화통일은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오랜 소망입니다”라고 밝히고 있는 부분이다. 당 이름도 친반평화통일당이지만, 평화통일을 언급 부분은 이게 전분. 아무런 방법론 없이, 매우 신성하게 다루고 있다.

기호6. 홍의락(무소속)

홍의락뇌구조

홍의락 후보의 강점은 홍의락 후보 자신이다. 누구보다 많은 우여곡절을 겪고 무소속 출마를 감행한 홍 후보는 4년 성과를 홍보하고 앞으로의 과제도 상세하게 제시했다. 홍 후보 역시 동별로 세부 공약을 내놓고 있다. 탈당하긴 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의 흔적도 공약에서 드러난다. 경제민주화, 노동문제, 복지 불평등 해소를 주요하게 다루고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이 공약으로 내건 것처럼 동일노동, 동일임금, 동일처우 법제화를 내걸고 있는 점이 인상적이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