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보

기사제보

독자 여러분의 의견제보를 기다립니다. 내용과 형식은 자유입니다. 여러분이 아래 게시판에 작성해 주신?내용은 인터넷뉴스면을 통해 독자 기명으로 소개되거나, 정치·경제·사회부 등 인터넷뉴스 편집국 관련부서로 전달되어 기사화될 수도 있습니다. 많은 지원과 성원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사제보 전화 문의 : 070-8830-8187
기사제보 이메일 문의 : newsmin@newsmin.co.kr

청춘아, 봉화가서 힘받고 와라

작성자
신채린
작성일
2016-06-02 10:43
조회
1352

대한민국 최고의 청정지역에서
청춘들을 위한, 청춘에 의한, 청춘의 마당이 펼쳐진다.

반디가 날고, 녹음이 푸르고, 계곡물 바위틈에 가재가 사는 그곳, 봉화에서 오는 7월 26일부터 8월 15일까지 10대와 20대를 대상으로 페스티벌이 열린다. 이름하여, 1020하자마페스티벌. 청춘들에게 큰 용기와 희망이 될 이번 페스티벌은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내용과 형태의 페스티벌이다.

희망, 스스로에게서 발견하라.
한국은 젊은이들에게 비젼을 제시해주지 못하고 있다. 영어유치원에 다니고, 과외와 학원을 전전하며, 고무줄 놀이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자란 10대와 20대는 자신들이 살아갈 이 사회를 향해 헬조선, 흙수저를 이야기 하며 냉소한다. 그들에게 과연 희망은 없는 것일까? 있다면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 이번 페스티벌은 청춘들에게 자신과 소통하고 자신과 화해하고 자신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다. 참가자들은 스스로에게서 희망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여덟가지 마당
페스티벌은 여덟가지 마당으로 구성되어 있다. 몸짓예술을 펼쳐내는 <신바람 춤바람마당>, <락과 판소리 마당>, <시각예술분야의 찍고 그리고 만들고 마당>, <다큐영화제작마당>, <숲속흙집짓기 마당>, 자연친화프로그램인 <산타고 배타고 마당>, 토론마당인 <터봐터봐 야그 터봐마당>, 그리고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자신과 만나는 마당인 <나와 나와 마당>.

마당
분야
진행프로젝트
도와주실 분
신바람춤바람마당
춤, 몸짓예술
창작마당극
몸짓
박연술 한국무용가
안민희 창작마당극
락과 판소리마당

김경진
찍고그리고만들고
시각예술
사진, 회화, 공예
김종렬 카톨릭상지대교수
최기순다큐멘터리사진작가
다큐영화제작

7일간의 영상축제
유근정 안동MBC국장
안지은다큐프라임메인작가

숲속흙집짓기

김수철 내일학교 교사
산타고배타고
캠핑, 카약, 자전거, 트래킹, 철인
산삼을 찾자프로젝트
두바퀴의 자유
철인탄생
카약교실
유은석 내일학교 교사
터봐터봐야그터봐
토론

내일학생들
나와나와

민영주선생님
강연

류현철, 김수지,
안지은,

참여형 페스티벌
일반적으로 페스티발은 공연자와 참가자가 분리된 형태다. 공연자가 뭔가를 보여주고 들려주면 참가자들이 호응하는 형태거나 아니면 무언가를 사고 파는 장일 경우가 많았다. 이번 페스티벌은 참가자가 스스로 공연자가 되는 형태다. 창작마당극을 스스로 만들어서 무대에 펼쳐놓고, 사진전시, 흙집 모델하우스 쇼잉 등 본인이 생산한 내용을 가지고 축제를 만들어 간다. 스스로 생산하고 서로 아낌없이 칭찬하는 장이 될 것이다.

대안학교가 주최자
페스티벌의 주최자는 내일학교라는 대안학교다. 이 학교에서는 페스티벌의 마당이나 프로젝트들을 일상적인 수업의 형태로 진행해왔다. 학생들이 직접해보고 그것을 통해 느끼고 깨닫고 성공경험을 쌓아서 스스로 성장할 자양분을 만드는 과정이 되었다. 페스티벌은 그 경험을 가다듬고 압축하여 만들어진 것이고, 10대와 20대의 청춘들에게는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다.
1020 하자마페스티발은 고구마 먹고 막힌 가슴을 사이다 확뚫듯이 새로운 삶의 희망을 생산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자연속에서 친구들과 즐거움에 푸욱 빠지는 시간. 삶을 공유하는 내일교육커뮤니티 속으로 들어간 시간. 이를 위해 내일학교 학생들과, 교사들과 각계각층에서 희망을 배달할 다양한 희망기부자들은 청춘들을 기다리며 준비하고 있다.

전체 0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성당로 187 2층
newsmin@newsmin.co.kr 070-8830-8187
노태맹
천용길
이득재(대구가톨릭대)
이득재, 서창호(인권운동연대), 전근배(대구장애인차별철폐연대), 진냥(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김용철(성서공단노동조합), 한상훈(대구민예총), 신동재(민족극운동협회), 조은별(경북대), 정용태(대구주거연합), 노태맹(대구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김규현, 박중엽, 천용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