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핵발전소에 지진까지...대구경북 ‘정권 퇴진’ 민중대회 연다

오는 28일 경주역 앞 '2016 대구 경북 민중대회'
"헌법이 부여한 우리 권력으로 박근혜 퇴진 투쟁 나설 것"

0
2016-10-21 14:46 | 최종 업데이트 2017-01-30 22:35

일방적인 사드 배치 결정, 경북 동해안에 몰린 핵발전소에 계속되는 지진으로 불안에 떨고 있는 대구경북에서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민중대회를 연다.

경북민중연대 준비위원회와 민중총궐기 대구 준비위원회는 오는 28일 오후 2시 30분 경주역 앞에서 '2016 경북 대구 민중대회'를 연다. 주최 측은 이날 최대 시민 1천여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했다.

민중대회에 앞서 21일 오전 10시 30분, 경북지역 14개 시민사회단체는 새누리당 경북도당(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북민중연대 준비위원회를 발족했다. 사드배치철회성주투쟁위원회, 전국농민회총연맹 경북도연맹, 대구경북탈핵연대, 민주노총 경북지역본부, 경북장애인차별철페연대(준), 경북교육연대 등이 함께한다.

dsc08688-copy

이들은 "백남기 농민 살려내라", "장애인과 빈민 추방을 멈춰라", "사드배치 철회하라", "노동개악 성과퇴출제 중단하라", "우리 쌀 다 죽이는 쌀 수입 중단하라"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독재 정권 박근혜에게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평화는 없다. 이런 박근혜 정권을 보며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헌법 제1조에서 부여한 우리의 권력으로 백남기 농민 죽음에 대한 살인자 처벌, 사드와 핵발전소 폐기, 민중 생존권을 쟁취하고, 박근혜를 퇴진시키는 투쟁에 전면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영 경북민중연대 준비위원회 공동대표(민주노총 경북본부장)는 "정권의 강고한 지지 기반이던 경북이 사드, 핵발전소 등 시민들이 가장 꺼리는 쓰레기장이 됐다"며 "성주군민들과 김천시민들이 새누리당 정권에게 버려졌다. 우리가 권력을 감시하지 못한 잘못이다. 경북지역 풀뿌리 단체들과 농민회, 민주노총이 주도적으로 민중연대를 건설해 밑에서부터 권력을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썩어 빠진 대통령 권력을 이제 국민이 뺐어야 한다"며 "지진으로 가장 위험한 지역이 된 경주에서 민중대회를 진행하고자 한다. 경북에서부터 무너뜨려야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dsc08693-copy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