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유진 구미시장, “‘박정희 반신반인’ 생각 변함없다”

CBS 라디오 출연, 여전히 그렇게 생각하냐 묻자···
“(박정희)사람으로 하기 어려운 (경제적) 결정해, 참 위대한 결정”

0
2017-07-13 10:32 | 최종 업데이트 2017-07-13 10:33

남유진 구미시장이 지난 2013년 논란이 된 ‘박정희는 반신반인’ 발언에 대해 “그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26일, 박정희 추모제에 참석한 남유진 구미시장(가운데).

남 시장은 13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지금 청취자들 질문으로 ‘2013년 11월에 남유진 시장께서 박정희 전 대통령은 반신반인으로 하늘이 내렸다. 이런 발언을 하셨는데, 여전히 그렇게 생각을 하시는 건가?’”라고 묻자, “네 그 생각은 변함이 없죠”라고 답했다.

남 시장은 진행자가 “반신반인이면 반은 사람이고, 반은 신이다, 이런 말씀이냐”고 다시 묻자, “네네네, 그 얘기”라고 답하며 ‘반신반인’이 박정희를 절반의 신으로 생각한다는 의미라고 확인해줬다.

남 시장은 “저는 그분(박정희)이 18년 동안 해 왔던 많은 업적 중 사실은 선진 경제학자들도 얘기를 못 했고 또 당시 우리나라 인적 풀이 적었기 때문에 중화공업 위주 모든 경제정책이나 이런 선례들이 없었다”며 “그럼에도 박정희 대통령께서 그런 결정을 대한민국에, 구미는 물론이고, 포항, 울산, 창원, 여수 전국 거점들을 적었는데 그게 다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남 시장은 진행자가 다시 “그렇다고 신입니까? 반신반인이라는 말은 조금···”이라고 묻자 “당시 지력이나 지혜, 결단력 이런 부분은 제 생각”이라며 “참 사람으로서 하기 어려운 결정들을 저도 시장이지만 느끼는 것이 참 위대한 결정 잘하셨다. 그런 단어를 쓴 것”이라고 ‘반신반인’ 발언을 철회하지 않았다.

남 시장은 경북 구미 출신으로 경북고, 서울대 철학과를 졸업했다. 22회 행시 합격으로 공직에 몸담기 시작했고, 2006년 지방선거에서 구미시장에 당선, 현재까지 3선 시장으로 재직 중이다. 내년 지방선거에서는 경북 도지사 도전할 뜻을 내비치고 있다.

tele
Print Friendly, PDF & Email